Workflowy 데스크톱 앱 출시

워크플로위가 데스크톱 출시 계획을 블로그를 통해 밝혔네요. 일단 소감부터 밝히자면, 매우 유감입니다. 저는 오프라인 모드가 지원되는 크롬앱을 너무나 잘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인데요.

현재 Workflowy 서비스를 사용하는 방법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눕니다.

  1. 브라우저로 웹페이지(Workflowy.com)에 접속해서 사용하는 방법
  2. 크롬에 크롬앱을 설치해서 사용하는 방법
  3. 모바일 전용 앱 이용 (아이폰, 안드로이드)

저는 현재 2번을 선택한 것인데, 통계적으로 1% 왔다갔다하는 수치인가 봅니다. 구글에서는 아예 이렇게 인터넷이 없어도 사용할 수 있는 크롬 앱 자체를 중단하겠다고 했죠. 크롬북에서는 몰라도 일반 PC 사용자들 중에 일부러 오프라인 지원되는 게 마음에 들어서 크롬앱을 설치하는 사람이 너무나 적었던 것 같습니다.

정말 데스크톱 앱이 더 좋은 선택일까?

WFY 팀에서는 윈도우에서 설치할 수 있는 .exe 파일로 프로그램 배포 계획을 밝히면서 앞으로 노트북에 직접 프로그램 깔아서 쓰라고 말합니다. 데스크톱 전용 앱의 장점으로,

  1. 오프라인 지원
  2. 처음 시작 빠르다
  3. 두 번 클릭해서 바로 실행하니 접근성도 좋다.

근데 .. ㅠㅠ .. 크롬앱이야말로 오프라인 지원하면서, 바탕화면에 빼놓고 바로 시작할 수 있는 앱이었단 말이죠. 무엇보다 최적화가 안 되었는지 퍼포먼스가 너무 버벅대더군요. WFY의 매력은 키보드 입력 딜레이 없는 가볍고 시원스런 속도인데 … 만족스런 최적화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 앱의 크롬북 호환성 검토하고 키보드 입력 편리하게 수정하는 게 먼저 아닐런지..

(2017년 4월)

할일관리와 메모, 워크플로위(WorkFlowy) 하나만으로 가능

워크플로이 Workflowy (이하 WFY)라는 도구가 있는데, 아주 간단한 글쓰기 앱입니다. 아이폰 앱이 있기는 하지만 주로 이나 크롬 앱으로 사용하죠.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텍스트를 개조식으로 다룹니다. 장보러 갈 때 살 거 적는 종이처럼 큰 제목 쓰고, 그 아래 아이템을 적어요. 그리고 아이템 아래에는 또 작은 아이템을 포도송이처럼 주렁주렁 다는 것이지요. 하나의 글이란 이렇게 큰 제목, 중간 제목, 작은 제목이 서로 자식들을 달고 자기 위에 있는 줄기에 매달려있는 나무입니다. 이런 뻗어나간 뼈대가 바로 큰 글입니다. 가지 뻗기야말로 생각의 흐름이며 글쓰기의 기본입니다.

핵심 기능 익히기

모든 글은 나무처럼 뻗어나간다

사실 낯선 개념은 아니고 마인드맵 비슷합니다. 가령 1. 목표 2. 프로젝트 3. 할일 4. 아이디어 이렇게 큰 주제를 나누고, 큰 주제마다 아래에 또 작은 아이템이 붙고, 작은 아이템 아래에 또 작은 아이템을 붙여보죠. 이렇게 단계를 나누면 정리가 쉬워집니다.

할일관리와 메모, 워크플로위(WorkFlowy) 하나만으로 가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