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가이드 사진노트

사진 노트 2-4. 광각, 망원 렌즈의 특성

카메라 사고 표준 렌즈에 싫증이 느껴지면 렌즈를 추가로 사고 싶죠. 광각, 망원 렌즈에 대한 욕심이 생기는데, 이것은 신체적으로는 우리가 무언가를 더 가까이에서 탐구하고 싶은 마음, 또 가끔은 답답한 시선에서 벗어나서 전체를 조망하고 싶은 생각 때문일 거에요.

망원 렌즈와 배경 압축

물리적으로 광각 렌즈와 망원 렌즈에서 생기는 효과는 사다리를 생각해보면 쉽습니다. 자, 여기 사다리가 하나 있습니다.

사다리는 멀리서 보면 간격이 일정하다

벽에 사다리를 세워두고 멀리멀리 뒤로 가서 사다리를 보면, 사다리의 가로줄 사이 간격이 일정해 보입니다. 왜 일정하냐? 원래 일정하게 만들었으니까요. 그러나 이제 사다리를 오르려고 가까이 다가가서 하늘 쪽으로 사다리 아래에서 위를 올려다보면 이상한 일이 일어나지요.

사다리와 광각, 망원 효과
△ 간격이 일정한 사다리를 올려다보면 멀어질수록 간격이 좁아진다

분명 간격이 일정했는데 내 눈에서 멀어질수록 간격이 좁아집니다. 사실 이렇게 보여야 우리의 눈은 똑같은 간격으로 서 있는 사물을 바라볼 때 원근감을 갖게 되죠.

사다리 - 광각 렌즈 효과 이해하기
△ 사다리 아래 부분은 광각 효과를 설명

사다리 아래 부분을 오려보면, 광각 렌즈의 효과를 이해할 수 있습니다. 광각은 가까이 있는 것은 더 가깝게 보이고, 먼 것은 주욱 늘어나 보입니다. 원래 직사각형이어야 하는데, 가운데 공간이 사다리꼴에 가깝지요? 이것이 광각의 특징입니다.

사다리 - 망원 렌즈 효과 이해하기
△ 사다리 윗부분은 망원 렌즈의 효과를 설명

반면 저 멀리 보이는 사다리 윗부분을 확대해서 똑같은 사진 크기로 보면 어떨까요? 똑같은 사다리가 분명 맞지만 이렇게 멀리 있는 것을 당겨 볼 때 앞뒤로 늘어선 가로줄이 더 밀착된 것처럼 보입니다.

따라서 사진의 똑같은 부분에 친구 얼굴이 나오도록 사진을 찍더라도, 망원 렌즈로 찍으면 친구의 뒤에 있는 배경들은 더 앞뒤로 밀착하여 압축된 상태로 보여집니다.

광각, 망원 렌즈 장점 살려 촬영하기

단지 초점거리만을 고려할 때

가까이 있는 것을 과장하고 싶을 땐 광각렌즈, 멀리 있는 것을 서로 압축시키고 당기고 싶을 땐 망원 렌즈입니다. 그러나 멀리 물러날 수 없을 때 어쩔 수 없이 광각렌즈를, 가까이 갈 수 없을 때 어쩔 수 없이 망원렌즈를 선택해야 할 때도 있습니다.

사자
△ 사자를 망원렌즈로 찍었습니다. 왜? 무서우니까!

사자를 망원으로 찍은 이유는 배경에 있는 풀 간격을 압축시키고 싶어서라기보다는, 사자를 방해하지 않고 내 안전을 생각해서 멀리서 촬영했겠지요?

보통 인물 사진, 증명 사진 등은 표준 초점거리보다 더 먼 거리에서 찍을 때가 많습니다. 약간 카메라가 떨어진 느낌이어야 표정도 자연스러워지고 덜 부담스럽다는 거죠.

망원 렌즈의 배열 압축을 고려

그러나 사다리의 예를 통해 공부한 것처럼 단순히 내가 멀리 있는 게 좋아서, 또는 가까이 가는 편이 나아서 광각, 망원 렌즈를 선택하는 것은 아닙니다. 사다리의 윗부분을 오려낸 그림처럼 똑같이 줄을 서 있어도 멀리서 당겨 찍으면 더 갑갑하게 달라붙은 느낌을 주는데, 이것을 일부러 의도하고 싶다면 망원 렌즈로 찍는 거죠. 요약하면 같은 간격의 사다리이지만, 오히려 좀 더 떨어뜨려 놓고 싶으면 광각렌즈를 쓰고, 같은 간격도 더 답답하게 붙여놓고 싶으면 망원렌즈를 씁니다.

망원 렌즈의 배열 압축 효과
△ 지하철 역의 사람들을 망원으로 촬영 (사진: © nial­lkennedy)

안 그래도 답답하게 사람들이 걷고 있는 거리, 망원 렌즈로 멀리 있는 사람들을 담으면 더 앞뒤로 숨쉴 공간도 없는 듯 답답함을 강조할 수 있습니다. 사실 직접 걸어가서 보면 사람 앞뒤에 공간이 더 있을 테지만 사진가는 “사람이 빽빽하게 들어서있다”는 주제 강조를 위해 망원 렌즈를 의도적으로 사용했습니다.

광각 렌즈 효과
△ 광각 렌즈의 배열 분산 효과 (사진: © don j schulte @ oxherder arts)

동물을 촬영하면서 가까이 있는 코와 입을 아주 크게 강조하고, 그 뒤에 있는 얼굴과 몸은 생략하고 싶은 마음에 광각 렌즈를 사용했습니다. 사다리의 아래 부분을 오려낸 그림처럼 나에게 가장 가까이 있는 영역이 과장되어 보이게 됩니다.

광각과 망원 효과 비교

우리가 자동차를 타고 가다 창밖을 보면 가까이에 있는 나무는 휙휙~ 지나가고 멀리 있는 커다란 산은 잘 안 움직이지요. 가까이에 있는 사물은 내가 움직이면 금방 따라 움직이지만, 멀리 있는 사물은 좀처럼 위치나 크기를 바꾸지 않습니다. 그래서 달은 계속 우리를 따라다니지요.

역시 사다리를 생각해보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5천 개의 계단을 오를 때 앞의 계단 하나하나는 풍경이 달라지지만 저 멀리 끝에 있는 다닥다닥 붙어 있는 목표 지점은 전혀 달라진 게 없는 듯이 보입니다.

렌즈의 초점거리가 광각 렌즈에서 망원 렌즈의 화각으로 달려갈 때에도 가까이에 있는 사물은 확확 커지지만, 멀리 있는 사물은 거의 그대로입니다. 특히 광각의 세계에서는 더욱 그렇습니다.

광각 망원 효과
digital-photography-school.com

위 사진에서 나에게 가까운 쪽으로는 커다란 빨간 바위가 있습니다. 그런데 저 빨간 바위가 멀리 있는 흰 산만큼 정말 커다란 크기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사진가는 망원 렌즈를 사용해 앞에 있는 붉은 바위와 멀리 있는 산을 앞뒤로 더 붙어 있는 것처럼 표현했습니다. 우리는 물론 앞에 있는 바위가 산이 아니라는 걸 알고 있지만, 적어도 바위가 꽤나 압도적이라고 느끼게 됩니다.

같은 장소에서 렌즈를 광각으로 바꿉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바위가 초라하게 보이네요. 그래서 바위가 마음에 드는 크기로 나올 때까지 앞으로 앞으로 걸어갑니다.

광각 망원 효과
digital-photography-school.com

이제 어느 정도 바위가 사진에 크게 나오는 것 같네요. 앞에 있는 바위 크기는 사실 위 사진과 아주 심하게 차이가 나는 게 아니지만 왠지 그다지 두드러져 보이지 않게 되었습니다.

두 사진에서 거의 같은 크기의 두 개의 바위가 모두 등장하도록 사진 프레임을 잘랐다는 데 주목하세요. 사다리의 예를 떠올려보면 이 차이를 이해할 수 있습니다. 망원일수록 앞뒤로 있는 사물의 크기 차이는 미미해집니다.

또 한 가지는 바닥에 있는 풀이 듬성듬성 나 있잖아요. 망원렌즈로 찍었을 때보다 위 광각 사진에서는 풀 사이가 덜 압축되게 되면서, 뭔가 정리되지 않고 어수선한 느낌을 주게 되어버렸네요.

이렇게 망원 렌즈에서 앞 뒤 거리가 압축된다는 사실과 서로 다른 거리에 위치한 두 사물을 가까이서 찍는 것과 멀리서 당겨서 찍는 차이를 잘 이해하면 사진가의 의도에 따라 사뭇 다른 사진을 구성할 수 있을 겁니다.

달과 건물의 실루엣

위 사진도 건물이 화면을 크게 차지할 때까지 앞으로 걸어가는 것보다는 상당한 크기의 망원 렌즈를 준비하는 편이 좋겠습니다.

그 밖에 일반적으로 배경이 뽀얗게 날아가는 효과에는 망원렌즈가 좋지요. 광각렌즈와 망원렌즈에 따른 심도 차이는 다른 강좌에서 더 자세히 다루도록 하고 일단 넘어가겠습니다.

기계적, 물리적 차이는 이렇습니다만, 사실 위대한 사진가들은 그들이 찍고자 하는 주제에 더 다가갈 것인가, 물러서서 전체적으로 볼 것인가를 더욱 깊이 고민했습니다. 렌즈 제품의 기계적 효과 이상에 대해서 고민합니다.

망원, 다가가도 좋은가?

장난감 수류탄을 든 소년 - 다이안 아버스
△ 다이안 아버스, 장난감 수류탄을 든 소년, New York City (1962)


다이안 아버스­(Dainae Arbus, 1923-1971)는 1958년 한 여류사진작가로부터 다음과 같은 말을 듣습니다.

“빛은 가장 위대한 정신의 수용체이다. 사진에서의 빛이란 존재를 드러내기 위해 필요한 것이다. 사진은 빛으로 만들어진다. 그렇다면 가서 비추어라. 가서 드러내라. 세상에 가려진 것, 소외된 것, 버림받은 것, 모든 상처 입은 영혼들이 너의 빛을 기다리고 있다.”

– 진동선, [영화보다 재밌는 사진 이야기], 푸른세상, 225쪽에서 재인용.

이 이야기를 듣고 그녀는 패션 사진을 때려치우고, 세상이 저주의 대상으로 여기는 기형인들, 난쟁이, 거인, 문신한 흉측한 사람들을 찾아가 [기형인] 시리즈를 찍죠. 부잣집 딸로 태어나 패션 사진에서 떠나 60년대 사회의 어두운 그늘에 카메라를 들이대던 그녀는 자신의 사진을 상업적으로 이용하는 것에 괴로워하며, 마약, 이혼 등을 통해 자신의 삶마저 망가뜨리다가 1971년 자살합니다. 어쩌면 그녀는 자기 스승이 주문했던 대로 “삶의 무게가 사진의 무게가 되기 위해” 사진을 찍었을지도 모르지요.

거인증 있는 한 유대인, 부모님과 함께 그의 집 - 다이안 아버스
△ 다이안 아버스, Eddie Carmel, 거인증 있는 한 유대인, 부모님과 함께 그의 집에서, New York, 1970

쌍안경으로 세상을 본 적이 있나요? 망원 렌즈는 무언가를 확대해주어서 그것에 다가갈 수 있도록 해주지만, 동시에 당장 내 앞에 있는 내 삶을 잊게 하는 마약과도 같은 시선입니다. 기본적으로 도둑촬영의 시선인 그것은, 내 삶의 무게와 피사체의 무게가 같지 않다면 함부로 사용해서는 안 될 무기이기도 한 것이지요.

우리는 망원 창문을 통한 시선에 의문을 가질 필요가 있습니다. 앞 뒤 간격을 가리고, 차이를 무색하게 하는 시선, 마음대로 여러 디테일을 가려 없는 듯이 보는 그런 시각 말이지요. 저 멀리 있는 것을 이렇게 가까이 가져도 될 자격이 나에게 있는가? 다이안 아버스는 아니오라고 말할 것입니다.

광각, 물러서 바라봐야 하는가?

1970년대 베트남전. 대부분 사진작가가 남베트남 미국 전선에서 사진을 찍고 있을 때, 유일하게 자신의 신분을 이용해서 북베트남에 잠입한 사진작가가 있습니다. 그는 바로 프랑스 출신 사진작가 마크 리부(Marc Riboud)죠.

물러선 시선을 갖는다는 것, 와이드-앵글은 상대적 개념입니다. 저는 모든 사람들이 무언가에 골몰하고 있을 때, 한발 뒤로 물러나 상황과 배경을 보여주는 태도가 사진가 렌즈의 초점거리에 상관없이 ‘더 넓은 시야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와이드-앵글의 미학이라고 봐요.

북베트남 - 마크 리부
△ 마크 리부, 북베트남, 1969

어린 소녀까지도 나라를 지키는 데 동원시키는 북베트남의 현실은, 당시 냉전상황에서는 하늘을 날아가서 훔쳐보지 않는 이상 볼 수 없는 장면이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새롭고, 유일하며, 넓은 시야를 제공합니다.

그냥 풍경 사진은 광각으로 찍어야 시원해! 라는 시각을 넘어서 “모두 다들 지금 어떤 상황에 있는 것인가!”라는 물러남의 미학이 광각이 보여주는 본질입니다.

흐르쇼프와 닉슨 - 엘리엇 어윗
엘리엇 어윗, “흐르쇼프와 닉슨”, 모스코바, 1959

“너희는 가난하잖아”라며 모스크바 박람회장에서 소련 서기장에게 삿대질하는 닉슨의 사진입니다. 카메라 렌즈는 피사체에게 근접해 있지만, 이 한심한 광경을 한참 떨어져서 지켜보는 관찰자의 떫은 시선이 느껴집니다.

상황과 역사를 전체적으로 조망하는 사진가의 의식이 오염되었다면 망원이 아니라 광각 렌즈도 왜곡이자 폭력이 아닐까 합니다. 그런 시선 없이 함부로 광각렌즈를 들고 아무거나 찍으면 오히려 사진이 지저분해질 뿐입니다.

초점과 화각 강의를 마치며

초점거리와 화각 이야기 타래는 오늘로 마치겠습니다. 다음 강의에서는 ‘노출’에 대해서 다루어보겠습니다.

강의 순서를 ‘구도 – 화각 – 노출’로 구성한 이유는 순서대로 고민해보는 것이 더 좋은 사진을 만들 것 같아서였어요. 카메라를 사면 자동 모드로 많이 찍어보면서 화면 안에 무엇을 집어넣고 뺄 것인지 고민해보는 것(구도)이 가장 중요한데도 많은 책들을 보면 노출부터 설명하는 경우가 많아요. 자동 모드도 노출은 훌륭하게 계산하니까 그냥 찍기부터 해보는 게 좋을 거 같아요.

그리고 자동카메라에도 줌 버튼이 있는 경우가 많으니 밀고 당기는 화각이 가장 사진 찍을 때 그다음으로 영향을 미치는 요소인 거 같았고요.

노출의 개념은 천천히 익혀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2012년 6월 처음 작성했고, 2014년 3월 슬로우뉴스에 게재되었습니다. 2014년 12월 블로그에 다시 올림)

사진 전문가의 강의가 아닙니다. 사진을 찍으며 드는 생각을 하나씩 정리한 노트입니다. 사진을 좋아하는 친구의 사진 노트를 엿본다고 생각해주세요. – 서울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