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관찰기-07. 회장선거, 수능, 바람직


△ 친구랑, 2015년 11월

학생회장 공약

고등학생 때 누가 회장 선거에 나왔었고 누가 당선되었던지, 내가 누구에게 표를 던졌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곧 우리 학교 아이들도 선거운동에 들어가는데, 애들이 보고용으로 드미는 계획이 조밀조밀하지 못한 거야 이해하지만 계획이 가리키고 이루고자 하는 바는 조금 유감스럽다. 아마도 성인들의 국회의원 선거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느낌을 받아서 그런데, 특히 공약들의 문장 어미를 보면, ‘무엇무엇을 구입하겠다, 업체를 알아보고 무엇무엇을 해줄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수입해서 무엇무엇을 …’ 등등으로 끝나는 폼새가 영 개운치 않다.

하지만 또 생각해보면, 내 고등학교 시절과 크게 공약이 달라지지 않은 것이 과연 아이들 탓인지 의심이 드는데, 이런 문장들을 보게 되는 게 꼭 애들이 어른들 무작정 따라해서 그렇다거나 출마자의 미숙이나 부도덕과 관계된다기보다는 미성년이 지닌 운신의 폭이 제한되어 그런 듯 하다. 가령 학교에 얼마의 돈이 있고 얼마의 돈을 당선 후 사용할 수 있는지, 운영위원회에 가다듬어 계획을 잘 제출했더니 학교 예산을 통해 새로운 사업이 착수되었다든지.. 등등과 같은 실제로 어떤 보이는 힘을 가지고 쿵쿵 소리를 내며 움직이는 ‘Body’를 운영해볼 기회와 그것을 실패할 경험을 얻을 수 없는 구조가 보이는 거다. 정말로 학교와 친구들을 움직여보도록, 그리고 반성해보도록, 그리고 민주적으로 평가받아 욕도 얻어먹도록 어른들은 한 번도 허락한 적이 없다. 아이들이 적어오는 계획이란 결국 좁은 방에서 맨손체조 정도의 자유를 갖으면서, 그나마 임원 피선출의 경험이란 생활기록부에 인성에 관한 모종의 면죄부와 비슷한 스펙처럼 들리기도 한다.

수능 소감

고사장 이름을 착각하고 옆 학교에 있다가 시험 시작 10분 전에 저어 멀리서 뛰어오는 어떤 여자 애를 보았다. 아마 그 속도로 어디 대회에 출전했으면, "자네 운동 해보지 않겠나?"라는 말을 들었을 거다. 수능이란, 그토록 숨이 차는 경험이 아닌가.

바람직한 학생

학교 앞 모 회사에 입사 면접 시험 보러 왔다가 학교 생각났다면서 졸업생이 들렸다. 질문 뭐 나왔냐고 물으니 "00인이 갖추어야 할 자질" 같은 걸 물었다던데, 생각해보면 나도 작년에 면접관으로 어디 들어가서 조그만 애한테 그런 걸 물었었네. "바람직한 00의 자질은 뭐라고 생각하나요?"

그놈의 자질. 하나마나한 질문이기도 하지만, 직능은 물론이고 십대에게 물어보기에는 벅차면서 우악스러운 질문이 아닌가? 무슨 플라스틱 주물 형성 하는 것 마냥 최종 상태의 품질과 (구입하는 사람이 보기에) 우아한 양태를 강제하는 문장이다. 정말 사악한 말이 아닌가? 최근에 파리에서 권총을 들고 "신을 믿는가?"라고 물었던 태도와 어쩌면 닮았다.

나는 교육이 크게 모델과 모델링을 양산하고 전제하는 것과, 다발적이고 우연한 계기를 그 자체로 긍정하는 경우로 나뉜다고 생각한다. 전자는 텔레비전 브라운관 컨베이어 벨트에서 똑같은 제품을 불량 없이 대량 생산하던 시기에 어울린다. 후자는 어떤 어른들에게는 너무나 공포스러워서 꿈에서도 생각하지 못할 일이다.

(2015년 11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