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단톡방, 이제 1000명 입장 가능해

텔레그램 정말 좋은데, 왜들 안 쓸까요? 지난 번 채널 서비스 도입에 이어 이번엔 초대형 단톡방 개설이 가능해졌다는 소식이 텔레그램 블로그에 올라왔었네요. 제 생각엔 웬만한 작은 사업체나 단체 정도는 당장 대형 단톡방 운영이 무척 쉬워질 거 같습니다. 네이버 밴드도 있고, 카페도 있지만 빠르게 소식 주고받기에 메신저 형식이 가장 편하더라고요. “어머님들 내일 애들 우산 챙겨 보내주세요!” 같은 소식을 아침 7시에 전파하기에 가장 좋은 건 단체 메시지 아니겠어요?

원래도 빠르고 안정적이었지만, 더 좋아진 건데 블로그에 소개된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단톡방 관리자


△ 특정 몇 명이 관리자가 될 수도, 모두가 관리자 자격을 가질 수도 있다

  • 단톡방은 기본적으로 기존에 입장한 사람 누구나 새로 친구를 초대하고 채팅방 대표 사진과 이름을 수정할 수 있다.
  • 너무 많은 사람이 참여한 단톡방의 경우 따로 관리자 몇 명을 지정해서 운영할 수도 있다. 이제 새로운 사람 초대와 채팅방 대표사진/이름 변경은 관리자만 가능해진다.
  • 따로 관리자 모드를 키면 관리자는 기존 멤버 강퇴 권한도 가진다.

수퍼그룹(Supergroups)

텔레그램 단톡방 기능은 정말 강력하죠. 단톡방에 사람 많으면 시장 바닥처럼 정신 없어지는데, 1) 질문에 달린 답글(replies) 골라 볼 수 있고, 2) 친구를 @username과 같은 형태로 태그해서 챙겨줄 수 있고요, 3) #해시태그를 사용해서 자주 나오는 주제별로 쉽게 다시 소식을 챙겨 읽을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또한 이제 최대 200명 제한에 이르면, 단톡방을 “SuperGroup”으로 업그레이드하여 1,000명까지 지원하는 대형 단톡방으로 바꿀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실상 웬만한 카페? 규모의 커뮤니티를 손 안의 메신저에서 운영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건데 좋네요.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 나중에 입장한 사람도 예전 글을 다 읽어볼 수 있다.
  • 특정 사용자가 올렸다가 다시 삭제하면, 다른 사람 스마트폰 화면에서도 모두 삭제된다.
  • 관리자가 아닌 경우 물론 본인의 글만 삭제 가능하다.
  • 200명 넘어가는 사람들이 있는 슈퍼그룹 단톡방은 기본적으로 알림이 무음처리(mute)되어 있다. 계속 울려대면 피곤하니까. 들락날락 거리는 사람들에 대한 알림도 매번 주는 대신 더 적게 울리도록 설계.
  • 물론 아이폰, 안드로이드, 크롬앱, 웹브라우저, 윈도우, 맥북에서 사용 가능하다.

인앱 알림

추가로, 텔레그램은 아이폰에서 새 메시지 오면 끌어내려 답장 가능할 뿐 아니라 첨부되어 온 이미지 등도 미리보기로 보여줍니다.

여러분 텔레그램으로 오세요. 카톡은 보안도 문제지만 너무 구리잖아요.

(2015년 11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