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별 관계노트를 써보자(아이폰 Drafts+Dropbox)

아이폰, 맥북 활용 계획과 버무린 저의 새해 계획 "잘하자" 시리즈. 자꾸 앱 리뷰만 보고있으니까 애초에 스마트폰으로 뭐할라고 그랬는지 자꾸 까먹어서 정리해봅니다. ㅎㅎㅎ 제 4탄. 개인별 관계노트 쓰기 세팅.

저는 수많은 아이들을 만나면서 기록을 많이 하는데, 이게 꼭 교육적 목적이 있다기보다는 가끔 어떤 사람이 제게 준 기억을 1년 전으로부터 꺼내보는 일이 제 성장에도 큰 도움이 되더라구요. 그래서 한 2년 전부터 사람별로 노트를 할당하여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람별 노트라 함은, 우리가 일기를 쓸 때 "나"를 필자로 하여 시간순으로 기록을 해나가는 기록과 달리 특정 "타인"을 제목으로 하는 노트를 시간순으로 축적한다는 뜻입니다. 예를 들어 "어머니"라는 제목의 파일에는 어머니가 2년 전에 제 건강을 염려하며 보낸 문자가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 전화드렸을 때 해주신 몇 마디도 적어두었어요. 대단한 건 아니고, 제게 소중한 사람들의 말을 그 사람 이름 아래 모아두고 싶은 생각에 쌓아가고 있습니다.

부모님 말고도 아주 친한 친구나 학생들이 건넨 이야기나 편지도 모두 모아두었어요. 긴 편지는 사진으로 찍어 편지 태그를 달아 에버노트로 백업하는데, 문자나 말로 건넨 이야기 중 오래 기억해두고 싶은 건 따로 적어둡니다.

올해부터 이 기록도 드롭박스를 중심으로 하나의 폴더에 다 모아두려고 해요. 드롭박스에 수많은 사람들의 이름으로 되어 있는 텍스트 파일을 인명부처럼 모을 거에요. 가나다순으로. 저는 부모님이나 아내에 관한 이야기를 수집할 생각을 하니 무척 기대가 됩니다. 어떤 내용은 일기와 개인별 관찰 노트에 중복으로 쓰기도 하겠지요.

기록을 할 때마다 파일 만들고 들어가서 타이핑하고 저장하고 빠져나오고 하는 건 너무 번거롭기 때문에 역시 Drafts 앱을 사용해요.

개인별 관계노트 Drafts 액션 설정

Drafts4에서 액션을 설정할 건데, 우선 Dropbox 의 Notes 폴더 안에 따로 폴더를 만들어서 축적할 생각입니다. 기존 에버노트에 써왔던 내용은 붙여넣기 할 거구요.

해당 인물에 대한 기록이 곧 파일명이 되도록 하기 위해 Drafts에서 첫째 줄이 파일명이 되고, 내용이 작성 시간과 함께 prepend(시간역순) 되도록 작성해보았습니다.

Action 설정에서 드롭박스를 선택하고, Filename에는 [[title]] 이라고 적어주세요. 첫째 줄이 파일명이 됩니다. Extension은 제가 선호하는 md로 설정했습니다. Path(경로)는 /Notes/People/로 설정했어요. Write type은 최근 기록이 위로 올라오도록 prepend로 지정했습니다.

CONTENT에는 자동으로 날짜 정보가 한 줄 삽입되고 그 아래 메모사항이 붙도록 했어요. 그런데 관계노트의 첫 줄은 파일명과 동일한 사람 이름이 될텐데 모든 기록마다 중복해서 이름을 넣을 필요는 없으므로 [[draft]] 대신 첫째 줄을 제외한 나머지 기록 내용을 뜻하는 [[body]]를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구분 개념으로 = = = = 구분선을 넣어주었고요.

대강 아래와 같습니다.

[[date|%Y-%m-%d]] 
[[body]]

이제 아이폰으로 온 문자를 복사해서 Drafts 앱으로 들어가 처음 줄에 "어머니"라고 쓰고 다음 줄에 문자를 붙여넣기한 후 위 액션을 실행하면, Dropbox/Notes/People 폴더 안의 어머니.md 파일 안에 일시 정보와 함께 내용만 붙여넣어지게 됩니다.

맥북/PC에서 쓰고 고치는 방법

해당 파일은 드롭박스를 통해 동기화되기 때문에 해당 파일을 열어 아무 텍스트 에디터로 수정하거나 내용을 추가하면 됩니다. 맥북에서는 알프레도로 Open 어머니라고만 쳐도 어머니.md 파일을 열어 생각나는 내용을 추가할 수 있겠지요.

PC에서 아이폰 Drafts로 보낸 txt파일이나 md 파일을 열면 줄바꿈 문자가 이상한 기호로 바뀌어 파일이 뒤죽박죽되어 보일 수 있는데요. 조용히 닫아주시고, 윈도우 메모장 대신 기본 텍스트에디터로 다른 프로그램을 사용해서 열면 됩니다. Notepad++ 이라든가, Writemonkey 등을 사용하면 됩니다.

Text Expander를 사용해서 일시 정보를 추가해서 기입하면 내용이 더 보기좋게 만들어질 겁니다. 저는 PC에서는 Text Expander의 스니팻을 불러들여 똑같이 사용하기 위해서 Breevy 프로그램을 사용합니다.

주의사항

지속적으로 기록할 사람만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헷갈릴 일은 없지만 아이폰 Drafts 앱에 기록할 때 이름/파일명을 통일하는 게 중요하겠습니다. "어머니"라고 할 건지, "엄마"라고 할 건지, "아내"인지 "와이프"인지 등등. "현지"와 "이현지"는 다르겠지요. 전 학생의 경우 동명이인이 많아서 뒤에 기수를 붙입니다. "이현지226"(22기 6반 학생 이현지)… 이것도 띄어쓰기가 있냐없냐에 따라서 뒤죽박죽될 수 있으니까 일관성을 유지해야~ 친한 친구는 별명으로 지정하기도 하구요.

암튼 이런 게 재밌겠다는 분들이 또 계시려나요? 전 개인적으로 소중한 사람들이 제게 했던 이야기를 가끔 되짚어 다시 읽어보는 일이 사람에게 아주 큰 힘과 위안을 준다고 생각해요. 또 스치듯 내게 건넨 충고나 그 사람에 대한 기억을 그 사람 이름으로 된 서랍에 잘 보관해둔다는 게 참 소중한 일이 아닌가 생각해요. 아내가 무심히 건넨 말을 적어두었다가 1년 후에 꺼내어 "당신이 내게 이런 말을 해주었는데 정말 고마웠어"라고 말해보시길.

(2015년 1월)

매일 1초 모으기와 학교 사진 프로젝트

아이폰, 맥북 활용 계획과 버무린 저의 새해 계획 "잘하자" 시리즈. 자꾸 앱 리뷰만 보고있으니까 애초에 스마트폰으로 뭐할라고 그랬는지 자꾸 까먹어서 정리해봅니다. ㅎㅎㅎ 제 3탄. 즐거운 사진/영상 프로젝트!

매일 1초 영상 모으기 프로젝트

올해는 사진이랑 영상을 좀 더 많이 찍어보고 싶습니다. 그중에서도 와이프님과 함께 진행하던 매일 1초 모으기 프로젝트를 다시 시작하려고 합니다. 이게 .. 한 번 끊기니까 다시 시작하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았는데 지난 영상들을 보니까 관두기엔 아까운 인생 프로젝트가 아닌가 해서 말입니다.

서울비 – 매일1초모으기 프로젝트 유튜브 채널

기존에는 Dropbox 공유 폴더에서 작업했지만, 맥북을 활용하기 위해 작업 흐름을 조금 바꾸었습니다.

매일 꾸준히 촬영하기

매일매일 아이폰으로 아주 짧은 영상을 찍습니다. 이미 찍은 영상을 잘라내도 되지만 이 때 새로운 클립으로 저장할 경우 현재 시점의 날짜가 파일명에 할당되므로 업로드는 나중에 하더라도 잘라내는 클리핑 작업은 바로바로 해두는 게 좋습니다. 그래야 나중에 많은 영상을 시간순으로 정렬해서 보기에 좋습니다. 1초 영상 모으기를 하는 사람은 꽤 많은데, 저는 3-5초 정도로 자르는 걸 선호합니다. 1초는 너무 휙~ 지나가더라구요.

공유스트림에 업로드하기

혼자서도 좋고, 함께 하는 가족이 있어도 좋습니다. 공유스트림을 만들어서 멤버를 초대합니다. 그리고 영상을 차곡차곡 올려둡니다.

배경음악 확보해두기

저는 드롭박스에 폴더 하나를 만들어두고 1초 영상의 배경으로 쓸 음악들을 다운로드해두었습니다. 하루에 3초 내외의 영상을 한 달 모은다고 하면 3X30=1분 40초. 두 사람이 참여하면 한 달 모으면 3분 정도의 영상이 됩니다. 5-6초 영상이 얼마나 많이 있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고요. 여튼.

배경음악은 상업 음악은 어차피 유튜브 올리면 잘릴 위험이 있어서 ..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합법적인 선에서 구해 보시길. Vimeo Music Store에 유/무료 음원 많고요, Bandcamp 음악도 좋은데 돈 만 원 내외로 예산 잡으셔야. 블로터 안상욱 기자님의 기사 "저작권 걱정 없는 무료 음원 찾는 9가지 방법"을 참고하셔서 좋은 음악 찾아보시길.

맥북 iMovie로 편집

예전에는 드롭박스 공유 폴더에 모아두었던 영상들을 다시 아이폰으로 불러들인 다음에 아이폰 영상 편집 앱으로 합쳐내곤 했는데, 그것도 귀찮아졌습니다. 맥북 OS X 에서 iMovie 앱을 활용하면 편리합니다.

신규 동영상 생성 후, 좌측의 iPhoto 보관함 > iCloud 에서 내 공유스트림으로 진입합니다. 그리고 cmd + A 로 전체선택 후 마우스로 잡아끌어 타임라인에 올려주면 끝입니다. 이후 콘텐츠 보관함 메뉴에서 제목을 넣어주거나 하면 되고요. 혹시 이미 업로드한 영상이 공유스트림 안에 보이지 않으면 iMovie를 실행하기 전에 iPhoto를 실행해서 해당 공유스트림 폴더를 열어보세요.

배경음악은 우선 iTunes에서 보관함 불러오기로 기존에 배경음악을 모아두었던 드롭박스 폴더를 import해주시고요. iMovie에서 왼쪽 콘텐츠 보관함 > iTunes 클릭 후, 넣고 싶은 음악을 골라 타임라인의 사운드트랙 쪽에 끌어다놓아주세요. 보통 영상 길이에 맞게 사운드가 자동으로 잘립니다. 사운드 맨 앞과 뒤의 경계선에 있는 동그라미 마크를 마우스로 잡아 끌면 fade in/out 효과를 넣을 수 있어요. 한두 번 해보면 무슨 말인지 금방 알 수 있어요.

완성한 영상 업로드

편집이 끝나면 공유 버튼을 눌러 파일로 뽑아내거나 바로 유튜브 등에 업로드하면 됩니다. 아래는 작년에 만들었던 영상들이에요.

사진 프로젝트 – 주제별로 블로깅

예전에는 아무 사진이나 페이스북에 올리고 그랬는데 새해에는 주제와 계획을 가지고 사진작업을 해보려고 합니다. Tumblr는 사진 아카이브나 레퍼런스로 활용할 텍스트 자료를 구축할 장소로는 별로 적합하지 않지만 음악이나 사진 블로그를 운영하고자 할 때는 예쁜 테마가 정말 많아서 매력적인 도구가 됩니다.

@sungwookim님의 길냥이 친구들 사진을 모아둔 블로그 – Withcats.tumblr.com이 좋은 예. 꾸준히 한 주제에 집중해서 찍은 사진들을 모아두니까 멋진 공간이 되었어요. 저두 주제를 하나 잡아서 꾸준히 찍어보고 싶어요. 새해엔.

IFTTT를 활용해서 플리커 사진 Tumblr로 보내기

사진을 Flickr에 모두 원본 백업한다면, Tumblr에 이중으로 업로드하기보다는 원격 블로깅을 추천합니다. 수고를 많이 덜 수 있습니다. IFTTT레시피 설정을 플리커 태그로 trigger하도록 설정하고, description까지 Tumblr에서 퍼가게 설정하시면 됩니다.

예를 들어 Dslr로 고양이 사진을 200장 찍고 귀가하는 버스 안에서 Eyefi Mobi 카드로 아이폰에 사진을 받습니다. 그리고 아이폰의 Eyefi Mobi 앱에서 괜찮게 나온 사진을 골라 카메라롤로 뽑아냅니다. 그 중 특히 마음에 드는 극소수의 사진은 vsco 앱으로 세밀하게 보정합니다. (저는 vsco를 사랑합니다!)

집에 도착하면 모든 사진을 플리커 앱이나 Camerasync 앱 등을 통해서 플리커에 백업합니다. 맘에 드는 사진은 앱에서 사진을 전체공개로 공개설정을 변경하고, 제목과 설명을 추가해주고, Tumblr의 특정 블로그로 보내도록 되어 있는 태그를 달아줍니다. 해당 사진은 Tumblr 블로그에 쌓이게 됩니다. 링크 방식이 아니므로 추후에 Flickr 사진을 다시 변경해도 Tumblr 사진이 안 보이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태그별로 다른 사진 블로그에 발행하도록 레시피를 잘 구성해두면, 몇 개의 사진 프로젝트를 운영하는 일이 훨씬 수월해집니다. 또, 사진 한 장을 두 번 업로드할 필요 없이 사진 하나에 태그를 두 개 달아주면 두 개의 블로그에 동시 발행되겠지요. 사진자료가 흩어져서 보관과 관리를 이중으로 해야 하는 수고도 덜 수 있습니다.

(2015년 1월)

아이폰과 맥북으로 여행기 쓰는 노하우

아이폰, 맥북 활용 계획과 버무린 저의 새해 계획 "잘하자" 시리즈. 자꾸 앱 리뷰만 보고있으니까 애초에 스마트폰으로 뭐할라고 그랬는지 자꾸 까먹어서 정리해봅니다. ㅎㅎㅎ 제 2탄. 여행기 쓰기

여행기를 쓰자

신혼여행 후기도 정리 못했고, 가끔 여행을 다녀오는데 정리해서 포스팅하고 싶지만 일단 다녀오면 다 귀찮아져버리더라는. 새해에는 너무 거창한 규모로 쓰려고 하지 말고, 어디 다녀오고 어디 구경하고나면 짧게라도 글을 남겨보자는 계획입니다.

"후기" 쓰는 데 방해가 되는 건, 1) 사진 옮기는 게 귀찮다 2) 시간의 흐름대로 사건을 재구성하거나 편집하는 일이 쉽지 않다는 게 저에겐 가장 큰 이유인 거 같아요.

아이폰의 사진 – 맥북 연결

여행지에서 찍은 사진은 숙소나 집에서 와이파이에 아이폰이 연결되면 모두 사진스트림으로 올라가게 됩니다. 맥북에서는 iPhoto 앱에서 iCloud 메뉴에서 나의 사진스트림 섹션에서 이 사진들을 바로 볼 수 있죠. 따로 옮길 필요가 없고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는 상황이면 바로 꺼내서 활용할 수 있어요.

와이파이 상황이 아니라면 사진스트림에 사진을 올릴 수가 없기 때문에, 저는 아이폰-맥북-아이패드가 공유하는 공유스트림을 만들고 저 자신만 초대한 다음에 거기에 아이폰으로 사진을 올립니다. 공유스트림은 필요에 따라 계속 생성할 수 있어서 만약 2박 3일의 여행을 떠나기 전에 설정하고 거기에 vsco 등으로 편집한 사진만 골라서 아이폰에서 업로드해두면 나중에 맥북에서 예쁘게 보정된 사진만 골라서 활용하기 좋습니다. 또한 가족이 아이폰 사용자라면 공유스트림에 초대해서 사진을 전해받기에도 좋지요.

저는 기차에서 아이폰 vsco로 사진을 몇 장 편집해서 공유스트림에 올리고, 맥북에서 핫스팟으로 인터넷에 연결해서 사진을 내려받아 블로그 포스팅을 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물론 에어드롭으로 전송하는 방법도 있지만 생각보다 연결이 잘 안 될 때가 많고, 여행 사진만 한 스트림 안에 묶어서 활용할 수 있는 공유스트림과 달리 에어드롭으로 파일을 전송받으면 다운로드 폴더로 들어가서 괜히 지저분해지는 것 같아서 공유스트림을 더 선호합니다.

Dslr로 찍은 사진은 Eye-fi Mobi 카드를 사용해서 아이폰으로 전송한 다음에, 다시 공유스트림이나 나의스트림을 통해 맥북에서 활용합니다. 기본적으로 아이폰으로 들어오는 모든 사진은 집에 도착하면 구글플러스 앱을 통해서 다 백업하고 있는데, 별도의 공유스트림을 활용하면 여행별로, 프로젝트별로 사진을 모아두었다가 맥북에서 관련된 글을 쓸 때 꺼내쓰기 좋아서 혼자만 쓰는 비공개 공유스트림을 자주 사용하는 편입니다. 맥북에서 모두 활용한 다음에는 다 지워버리면 아이폰에서도 반영되니까 또한 편리합니다. 또 Dslr에서 불러온 사진 중에 맘에 드는 사진만 vsco로 편집 후에 공유스트림에 올리면 보정되지 않은 사진과 섞어서 보지 않아도 되니까 좋더군요.

PC에서 아이폰 사진 보기

공유스트림을 적극 활용하는 방식의 단점은 PC에서 글쓰기를 연속해서 이어가기 힘들어 보인다는 건데, 사실 iCloud 제어판을 설치하면 드롭박스와 비슷하게 활용이 가능합니다.

아이폰의 모든 사진을 드롭박스로 백업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실제 사용해보면 드롭박스가 더 직관적이고 편리한 면이 많지만 모든 파일을 다 올리고 다 내려받는 방식이라는 점에서 공유스트림 방식이 필요에 따라 생성하고 지우고 하기에 더 편리한 측면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유스트림은 사실상 무제한 용량으로 사용 가능하며, 제한사항에 관해서는 지후대디님의 애플 사진 공유 스트림 제한 사항을 참고해주세요.

이동하며 글쓰기

여행이 끝나고 어디서 얼마를 썼고, 버스를 언제 타서 언제 도착했는지 다시 생각하는 게 쉽지만은 않죠. 아이폰의 장소 정보와 시간 정보를 포함하여 바로바로 간단하게 지출이나 방문지에 대한 소감을 적어가고 나중에 한 문서에 모아서 보면 여행을 정리할 때 좋습니다.

Drafts4 앱을 사용해서 모을 수도 있고, Squarespace Note 앱도 구글드라이브에 구글맵 정보를 포함해서 한 문서에 여행 정보를 축적할 수 있는 기능이 있습니다. 그냥 메모 앱을 쓰는 건 장소 정보가 없으니 아쉽죠. 만약 여행지가 오지라면 작성시점의 GPS 정보를 기준으로 문서를 쌓아가도록 Drafts 액션을 만져서 일단 오프라인으로 Byword나 기타 텍스트 에디터앱에 차곡차곡 쌓아두고 나중에 인터넷 연결이 가능할 때 싱크하는 것도 방법이겠죠.

맥북/PC에서 최종 여행기 작성

저는 마크다운 문서로 모든 글을 작성합니다. 드롭박스에 싱크된 여행기 쪽글 모음 파일을 직접 수정하는 형식으로 여행기를 작성하면 시간순 여행기 작성이 무척 편리합니다. 사진은 맥북에서는 공유스트림의 사진을 FlickrBucket으로 끌어내려 바로 마크다운 서식으로 삽입 가능하고, PC에서는 ShareX 같은 좋은 도구가 있습니다.

(2015년 1월)

아이폰팁- 매달 말일 하루 전에 알림 받기

아이폰 미리알림이나 Due 앱을 통해서 반복되는 일정에 대해 알림을 받을 수 있죠. 보통 할일 관리를 해주는 앱에서 반복 일정에 대해 지원하는 경우가 많은데, 가장 간단하게는 ‘매일’, ‘매주’, ‘매월’, ‘매년’ 정도를 지원하고, 좀 더 세심하게 배려해준다면 ‘3일마다’, ‘매월 둘째 월요일’, ‘매월 13일’ 등까지도 커버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근데… ‘매월 말일’에 대한 알림은 어떻게 할까 고민해보니 .. 생각보다 쉽지가 않더라는.

월말이 되기 전에 모임 총무로서 미리 회원들에게 회비 내라고 문자를 보내야하는데 자꾸 까먹는 분들이라면 이런 알림이 절실한데 말이죠.

2월은 28일이 말일이고, 3월, 4월 .. 모두 말일이 달라서 특정 일자로 지정하기도 어렵습니다.

고민하다가 구글링해보는 와중에 우연히 어떤 분이 댓글로 적은 방법에서 힌트를 얻었습니다.

아이폰에서 매월 말일 하루 전에 알림을 받자

  1. 구글캘린더에 이메일 알림/문자알림 환경 기본 설정을 합니다. 구글캘린더 사용하면서 SMS 알림 설정을 해놓으면 시간이 정해진 어떤 이벤트에 대한 미리알림을 문자로도 받을 수 있습니다. 한국도 가능하고, 또 무료입니다!
  2. 이제 구글 캘린더에 이번달 1일에 이벤트를 하나 만듭니다. 오후 2시라고 해보죠.
  3. 매달 1일 이벤트를 ‘매월 반복’으로 설정하면 매달 말일이 28일든, 30일이든 매월 1일에 해당 이벤트가 반복됩니다.
  4. 이제 해당 이벤트의 미리 알림을 예를 들어 48시간 전으로 설정하면… 매월 말이 하루 전에 알림을 받게 됩니다.

(2014년 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