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monkey 리뷰 13. 일반문서 활용 예

라이트몽키 + 네이버 나눔스퀘어 폰트 + 수정된 Github 마크업 스타일시트를 활용하여 일반 문서 작성하기 연습입니다. 저는 실제로 굳이 받는 사람이 꼭 .hwp로 달라고 하지 않는 배포용 문서를 .pdf로 생성하고자 할 때 자주 사용하고 있습니다.

준비

  1. 라이트몽키는 내용에 집중하며 글 쓰기 좋은 도구입니다. 이 프로그램에 대해 기본을 이해하고 최초 필수 설정을 마치기 위해 WriteMonkey 리뷰 01. 프로그램 설치와 필수 설정을 읽고 설치 및 설정을 마쳐주세요.
  2. 프로필 설정이 귀찮으시면 서울비 라이트몽키 프로필을 다운로드 받아 라이트몽키가 설치된 폴더 아래 profiles 폴더 속으로 넣어주세요.
  3. 변환할 때 사용할 네이버 나눔글꼴을 다운로드합니다. 아래 템플릿에서는 ‘나눔스퀘어’, ‘나눔바른고딕’ 폰트를 사용합니다.
  4. 라이트몽키를 문서로 뽑아낼 때 사용할 깃헙 스퀘어 라이트몽키 템플릿을 다운로드받아주세요. 해당 파일을 라이트몽키가 설치된 폴더 아래 templates 폴더 안에 넣어주세요.

문서 변환 예시

Writemonkey 리뷰 13. 일반문서 활용 예 더보기

WriteMonkey 리뷰 12. 유용한 팁 모음

마지막으로 WriteMonkey 홈페이지에서 제시하고 있는 개발자의 활용법과 팁을 중심으로 이전 01~11회에 걸친 강좌에서 언급하지 않았거나 다시 언급해도 좋을 내용을 정리하며 강좌를 마칠까 합니다.

코멘트는 글자수에 포함되지 않는다.

코멘트는 // 기호를 줄의 맨 앞에 적고 시작하는 문단 전체입니다. 해당 기호가 줄의 맨 앞에 있으면 실제 본문이 아니라 코멘트 처리되지요. 해당 기능의 활용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이전 강좌를 참고해주세요.

코멘트가 실제 본문의 자격을 가지지 못한다는 건 통계에서 계산할 때도 코멘트는 전체 글자 수로 계산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따라서 목표치 계산할 때 코멘트가 제외되기 때문에 실제 본문을 얼마나 작성하였는지 더욱 정확히 파악할 수 있겠네요.

리스트 안의 리스트는 TAB 키로 들여쓴다.

리스트는 줄의 맨 앞에 1. 과 같이 번호나 -(마이너스 기호)를 앞세워 적어서 만듭니다. 그런데 리스트 안에 포함되는 리스트는 tab키로 만들 수 있습니다.

  1. 상위 목록 하나

    1. 하위 목록 하나(Tab으로 들여쓰기)
    2. 하위 목록 둘(Tab으로 들여쓰기)
  2. 상위 목록 둘
  3. 상위 목록 셋

WriteMonkey를 완전히 닫지 말고 감추기

WriteMonkey는 2.5버전부터 초기 로딩 시간이 조금 개선되긴 했지만 클릭하자마자 열리는 수준은 아니죠. 프로그램을 닫을 때 완전히 닫는 게 아니라 시스템트레이로 감춰두는 방식으로 내리게 되면 나중에 다시 실행할 때 더 빠릿하게 화면에 나타납니다. 이때 다시 실행하려면 바탕화면에 있는 WriteMonkey 실행 아이콘을 클릭해선 안 되고 시스템 트레이에 있는 아이콘을 클릭해야 하는 걸 기억하세요.

F10 환경설정 – Open&Save 탭에서 Quit to SystemTray에 체크하시면 됩니다.

체크 후 작업하던 창을 Ctrl + Q를 눌러 종료하면 완전히 닫아버리는 대신에 화면 오른쪽 아래 시스템 트레이에 대기하는 모드로 감춰집니다.

오른쪽 아래 시스템트레이 아이콘에서 WriteMonkey 아이콘을 다시 왼쪽 클릭하면 작업하던 화면이 복구되고,

오른쪽 버튼을 클릭하면 작업하던 화면을 복구하거나, 완전히 닫거나(Quit), 또는 최근 파일을 열 수 있도록 메뉴가 나타납니다.

이 기능은 사실 별로 필요하지 않아서 잘 사용하지는 않습니다..

창 맨 위로 고정하기

단축키 F8입니다. 실행되면 왼쪽 아래에 " ^ " 표시로 현재 창이 최상위에 고정되어 있는지 아닌지를 나타냅니다.

백업하기와 백업본 관리

물론 수시로 작업파일은 저장되고, 또 창을 닫으면서 무조건 저장하도록 설정도 가능하지만 스크리브너나 기타 글쓰기용 전문 도구에 비해 txt 파일 에디터가 가지는 한계는 수정내용만 표시하거나, 이전 내용으로 돌아가기가 힘들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내가 소설을 쓰고 있는데 이별 장면을 쓰다가 해피 엔딩이 좋을 거 같아 다 지우고 다시 썼습니다. 그런데 1주일 후에 보니 처음 생각했던 그 내용이 좋을 거 같아 지워버린 내용을 다시 복구하고 싶은데 현재 파일에 지우고 덮어쓴 일주일 전으로 돌아가는 게 불가능하다면 난감하지 않겠어요?

이에 대한 대안으로 WriteMonkey는 완벽하지는 않지만 백업 시스템을 제공하여 작업 파일의 이력을 계속 기록해나갑니다. 기존 .bak 파일과는 다른 개념으로 작성하는 txt 파일이 변경되어 나가는 과정에서 계속 복사본을 어딘가에 보관하는 개념입니다.

F10 환경설정 – Open&Save 의 Backups 항목에서 Enable backups 에 체크하여 백업 기능을 켜주세요. Backup directory는 백업파일이 저장될 장소인데, 캡처 화면은 바탕화면으로 되어있지만 드롭박스와 같은 안전한 장소가 좋겠어요. 그 아래 보면 auto save 백업 파일과 manual save 백업 파일을 최근 30개씩 보관하는 게 기본 설정으로 되어 있습니다. 특히 manual save 는 글을 작성하다가 내가 수동으로 Ctrl + S를 눌러서 저장하는 시점을 말합니다. 따라서 글의 상당부분을 지우고 다시 쓰려고 하는데 아주 만약의 경우 다시 이 시점으로 돌아오고 싶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 때는 무조건 Ctrl + S를 눌러 수동 저장을 실행하세요. 그럼 백업 폴더에 해당 시점의 파일이 하나 남겨지게 되고 만약의 경우에 대비할 수 있게 됩니다.

위와 같이 백업 폴더 안에 저장 시점에 따라 한 파일의 이력이 죽 남겨지게 됩니다. 백업 폴더라고 해봤자 텍스트 파일이기 때문에 용량을 크게 잡아먹지 않으니 너무 부담갖지 말고 30개, 50개씩 설정하셔도 됩니다.

인쇄할 때 선택영역 우선입니다.

마우스로 한 문단만 선택해서 인쇄(Ctrl + P)하면 그 선택 부분만 인쇄됩니다. 마우스로 선택한 후 F6 누르면 해당 부분만 FOCUS 모드로 가지고 가서 집중해서 다룰 수 있습니다. 또한 연습장 Repository보관소 모드로 들어간 상태에서도 특정 부부을 다시 선택한 후에 F6을 눌러 Focus 모드로 진입할 수 있습니다.

Monkey says .. 관련

환경설정에서 막아놓은 경우가 아니라면 맨 처음 WriteMonkey가 실행될 때 Monkey says… 라고 해서 재밌는 인용구가 나오죠. 거의 1,000개에 달한다고 하는군요. 가끔 멋진 말이 나오면 마우스로 클릭하세요. 복사됩니다.

숨겨진 조판부호 보기 = Ctrl + 8

엔터친 표시, 빈 공백을 표시하는 문자 등등을 보고 싶으면 Ctrl + 8 키를 누르세요. 정확히 몇 줄 엔터로 상하 여백이 있는지, 들여쓰기가 스페이스 몇 번인지, 쓸데없이 스페이스 두 번 쳐서 공백을 만들지는 않았는지를 눈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됩니다.

md 파일을 기본 파일 포맷으로 설정하기

저는 아직 txt파일을 기본으로 그냥 쓰고 있지만, 마크다운 파일 .md 파일로 저장하고 관리하기를 원하신다면 F10 – Open&Save – default file extension 란에 txt를 md 로 수정해서 사용하시면 됩니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아직 md 파일 보급이 안 되어 있어서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앱 사이에 호환에 무리가 없을 수는 있겠지만 아무래도 남들에게 보내고 할 문서로는 … 부적절한 겨우가 있습니다…

블라인드 스크롤링(Blind Scrolling)

WriteMonkey 에는 스크롤바가 없습니다. 있으면 보기 싫고 없으면 불편한 게 스크롤바인데요. 블라인드로 처리해서 없앤 상태에서 마우스 휠만 계속 굴리지 마시고 활용법으로 다음 세 가지 사항을 알아두시길.

1) 화면을 분할해서 대강 화면 위쪽 영역에 마우스를 놓고 왼쪽 버튼 누르고 있으면 위로 스크롤링, 아래 부분에 위치시키고 마우스 버튼 누르고 있으면 아래로 스크롤…
2) 물론 화면 전체를 빠르고 위 아래로 이동할 때는 차라리 페이지업/다운 키보드 키가 낫죠.

3) 스크롤바 있을 거 같은 자리 중 화면 맨 위를 클릭하면 자동으로 문서의 맨 처음으로 갑니다. 마찬가지로 바닥 부분을 클릭하면 문서의 맨 아래로 가고요.

타자기 스크롤링(Typewriter Scroll)

글을 쓸 때 커서가 위치하는 자리가 화면 맨 위가 맨 바닥인 경우에 좀 보기가 불편합니다. 그래서 타자기처럼 내가 쓰고 있는 커서 위치는 제자리를 지키고 종이가 움직이는 방식으로 글 쓰는 건데 .. .아쉽게도 2.5 버전에서도 이 기능을 체크하면 한글이 타이핑하면서 분해되는 버그가 있어서 사용을 보류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화면 확대 축소는 단축키로 하자.

화면 확대 축소 단축키는 WriteMonkey 사용하면서 가장 잘 활용하게 되는 단축키 중 하나입니다. Ctrl + Alt + 상하화살표로 글자를 크게/작게 만들 수 있습니다. 또한 Ctrl + Alt + 좌우화살표로 본문 영역의 넓이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

내용없이 FOCUS 기능으로 진입하기

처음 글을 쓰기 시작할 때 말고, 어제까지 쓰다만 내용에 이어서 오늘 글쓰기를 시작할 때, 화면에 가득 차 있는 내용을 보기 싫고 바로 빈 화면에 집중하고 싶을 때 F6을 눌러서 Focus 모드로 진입하세요. 언제든 백지 화면을 만날 수 있는 방법이고,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됩니다. 또한 현재 작성하고 있는 문단과 함께 Focus 기능으로 점프하려면 Ctrl + F6 을 눌러주세요.

키보드 단축키

F1 키를 눌러서 언제든 확인 가능합니다. (그런데 뭔가 정렬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네요 ㅠㅠ )

점프 화면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사용해보세요.

점프(Alt + J) 윈도우는 여러가지 파일 정리 작업과 전환을 할 수 있는 창인데요. 리스트에서 뭐 좀 수정해보려고 마우스로 클릭하면 그 때마다 해당 파일로 이동하면서 로딩해버려서 힘들 때가 있는데, 마우스 오른쪽 버튼으로 클릭하면 해당 파일을 열지는 않고 메뉴만 띄우줍니다. 메뉴를 통해서 하고 싶은 작업만 수행하세요.

점프하면서 작업하던 파일의 마지막 커서 위치를 놓치고 싶지 않다면

점프 윈도우의 파일 창에서 키보드로 파일 이동하다가 엔터치면 해당 파일이 열리는데 마우스로 본문을 건드리면 그 이전에 해당 파일을 작업할 때 정확히 어떤 위치에 마지막으로 커서가 있었는지 알기가 힘들게 될 수 있어요. 그래서 점프 리스트에서 파일 선택 후 Ctrl + Backspace 키를 눌러주면 점프 윈도우가 닫히면서 해당 파일의 작어하던 마지막 위치에 커서가 그대로 가서 깜박이는 상태로 대기하게 됩니다.

점프마스크 이해

점프(Alt + J) 화면에서는 파일 리스트 외에도 북마크, 코멘트, 인용문, 넘버링 항목을 목록으로 보여주는데 글 전체에서 해당 항목들이 무엇무엇이 있는지 금방 알 수 있고, 또 빠르게 해당 항목으로 이동할 수 있어서 무척 편리합니다. 그런데 예를 들어 Quotes 항목을 선택하면,

단지 Markdown 언어에서 blockquote 로 표현된 인용구만을 보여주는 게 아니라 일반적으로 큰따옴표나 작은 따옴표로 묶어서 표현한 어구까지도 모두 리스트에 통합해서 보여주고 있죠. 즉, 정말 blockquote 태그가 먹여질 내용만 구분해서 보여주는 대신 실제 작성자가 무언가 따옴표 처리한 내용을 모두 포함시키고 있기 때문에 더 포괄적으로 인용하거나 따옴표 처리한 모든 내용을 검토할 수 있게 됩니다. 어떤 내용을 포함시킬지는 어디에 저장되어 있는 걸까요? 바로 ‘점프 마스크’라고 해서 환경설정의 메뉴 아래 저장되어 있습니다.

F10환경설정 – Jumps 항목 아래에 점프마스크가 정리되어 있습니다. 점프 윈도우에 등장했던 항목들 = Headings, Comments, Numbering, Quotes 등등이 자리하고 있죠. 아무거나 하나 선택해서 Edit 를 눌러보면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Quotes 항목인데 아래 설명을 읽어보면 큰따옴표, 작은 따옴표로 둘러싼 문구나 >표시로 인용문 처리한 내용을 포함시킨다… 는 내용이 나오고요. 그 위에는 설명한 내용을 포함시키기 위한 코드가 적혀있습니다. 이건 정규식Regular Expression인데…. 예전에 혹시 공부해보신 분은 응용이 가능합니다.

점프 마스크 추가/응용 사례

WriteMonkey 홈페이지에 가면 개발자가 점프마스크를 추가하여 활용하는 사례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특별히 주의할 사항을 OK를 쓴 후 추가멘트를 남겨두기로 스스로 약속합니다.

OK 주인공 어린시절 부분 다 썼어.

이제 F10 환경설정으로 들어가서 Jump masks 화면으로 이동하여, Add 를 누르고 특별 메모만 골라주는 점프마스크를 제작합니다.

Name : OK특별메모
Mask (regular expression) :
^OK.+?\n
**Description/Sample Text : **
샘플 :
OK 주인공 어린시절 부분.

이제 점프 윈도우를 띄워서(Alt+J) 메뉴 항목에서 "OK특별메모"를 누르면 문서에서 특별메모로 지정한 내용만 뽑아내어 깔끔하게 리스트로 작성해서 보여주게 되는 것이죠.

위의 정규식의 ^OK.+?\n 에 대한 해석은 여기를 참조하면 조금만 공부하면 사실 어려운 건 아니고요, 또 여러분도 필요에 따라 정규식을 만들 수 있습니다.

개발자가 샘플로 하나 더 준 게 있는데, 다음의 정규식은 Headings 항목에서 # 기호 다음에 나오는 제목만 나열하는 대신 이어서 나오는 한 개 문단까지 리스트에 표시하도록 해줍니다.

^#{1,6}.+?\n+.*?\n|^(.+)[ \t]*\n[=-]+[ \t]*\n+.*?\n

LOOKUP 기능 수정해서 사용하기

F10 환경설정 – Lookups 항목에 보면 여러가지 검색 프리셋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Alt + 6 는 영문 위키피디아 사이트 검색인데요. WriteMonkey에서 검색하고 싶은 단어를 마우스로 선택(또는 더블클릭) 후, Alt + 6 을 누르면 위키피디아에서 해당 항목을 검색하게 되는 거죠. (그런데 구글 이미지 검색은 깨지네요..)

그런데 대부분 영어권에서 많이 쓰는 사이트들이라 기본으로 제공되는 URL String 들을 더 자주 활용할 수 있는 사이트로 수정해서 사용하시면 좋겠습니다.

수정할 때에는, 뭔가 검색할 수 있는 사이트에서 아무 단어로나 일단 검색해보고, 주소창에서 내 검색어를 [lookup]으로 수정해서 그 값을 넣어주면 됩니다.

예를 들어 한국어 위키피디아에서 무슨무슨 단어를 검색하면 URL이 http://ko.wikipedia.org/wiki/[lookup]과 같은 형태가 됩니다. 이를 추가하여 WriteMonkey에 등록하고 단축키도 지정하면 글 쓰면서 외부 사이트 검색을 자주 해야 할 때 상당히 유용해지겠죠.

제가 몇 개 찾은 거 공유하면..

  • 네이버 검색 :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ie=utf8&sm=stp_hty&where=se&query=[lookup]
  • 네이버 영어사전 : http://endic.naver.com/search.nhn?&searchOption=all&query=[lookup]
  • 구글(한국) 검색 : https://www.google.co.kr/search?q=[lookup]
  • 한국중심 구글이미지검색 : https://www.google.com/search?hl=ko&tbm=isch&q=[lookup]

WriteMonkey가 튕겨요.

  1. 전체화면 진입하면서 무조건 에러 메시지 뜰 때 : 전체화면 진입 전에 F9 눌러서 설정을 디폴트로 되돌리거나 이전에 사용 가능했었던 프로필로 복귀를 시도해본다.

  2. 실행 자체가 안 될 때 : WriteMonkey가 설치된 폴더의 이름이나 위치를 변경해보고 다시 실행해본다.

이상으로 긴 강좌를 마칩니다. 이제 글을 쓸 일만 남았네요. :)

(2013년 9월말에 쓰고 2014년 12월 고쳐 썼습니다.)

WriteMonkey 리뷰 11. 하단 정보표시, 인쇄 설정, replacement 기능 등

하단 정보표시 영역 폰트 변경

WriteMonkey는 기본 설정으로 하단에 각종 정보를 표시하게 되어 있습니다. 파일명, 그리고 글자수나 단어수 등을 통해 표현되는 진행통계, 또 현재 시각도 표시되고요. 타이머가 작동중이면 타이머도 나옵니다. 진행율을 설정하고 표시하는 방법에 관해서는 지난 강좌 WriteMonkey 리뷰 03. 목표치 설정과 프로필 관리를 참고해주세요.

또한 F10 환경설정 – Conlors&fonts 탭에서 우측 하단의 Info bar font 메뉴를 통해 하단 정보표시영역의 폰트도 원하는 폰트로 조정 가능합니다. 그리고 원래는 고정 크기인 이 정보표시 폰트를 창 모드에서는 더욱 작게 표시하여 낮은 해상도의 모니터에서 좁은 창 영역에서 너무 큰 자리를 정보표시 영역이 가로채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정보 표시 막대기 등장 순서 변경

F10 환경설정 – Screen elements 탭에서 Info bar가 활성화(Enable) 되어 있는 상태여야 정보 막대기가 등장하죠. 이 때 화면에 표시되는 순서와 영역을 지정할 수 있는데요.

기본 설정으로 Status(저장중.. 등등의 현재 동작 표시) – Notices(알람 등에서 딸려나오는 알림 메시지) – File name(실제 파일명) – Progress(진행율표시) – Time(현재시각) 순서로 표시되고 있는데 원하는대로 순서를 바꿔줄 수 있다는 거죠. 비워두려면 Empty 를 선택하면 됩니다.

아래와 같이 설정하고 저장하면 시계만 나오고 다른 정보는 표시되지 않을 겁니다. 설정 변경한 후 꼭 우측 하단의 큰 OK 단추를 눌러주시기 바랍니다.

그 아래에는 Hide when typing and show after 선택 메뉴가 있습니다. 한글 사용자는 반드시 체크해야 하는 메뉴입니다. info bar를 항상 보이도록 하면 타이핑 하면서 한글이 분리될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일단 감추도록 하고, 아무 것도 안 하는 순간에만 정보가 표시되도록 하는 게 좋습니다. 최소 2초 이상의 시간을 설정해주시길. 그 아래 Docked 에서 Top으로 설정하면 정보 표시가 바닥이 아니라 맨 위로 올라가겠죠.

오른쪽 Show visual progress bar에 체크하시면 작업 진행율을 비교적 굵은 막대기로 시각적으로 나타내 보여주게 됩니다. 하루 목표치에서 지금 어느 정도를 달성하고 있는지 더욱 직관적으로 알 수 있습니다. 막대기의 굵기도 조정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냥 끄는 걸 좋아하는데 저.. 빨간색이 부담스럽더라구요 ㅎㅎㅎ

정보 표시 고급 설정

F10 환경설정 – Screen elements 탭에서 간단한 기본 설정만으로도 충분히 화면 표시에 관한 사항들을 설정할 수 있지만, 몇 가지 더욱 세부적인 설정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More 버튼을 통해 진입하면 팝업으로 메뉴 몇 개를 더 볼 수 있어요.

먼저 시간과 날짜를 나타내는 형식을 지정할 수 있는데요. 기본은 HH:mm 으로 적혀 있는데, 오후 3시 15분을 15:15 와 같이 표현하는 형식입니다. 사람에 따라서는 년-월-일이 표시되면 좋겠다는 생각도 할테고요… 내가 원하는대로 지정할 수 있습니다. 형식을 만들어줄 때 약속문자는 WriteMonkey 홈페이지의 Date and Time Formats 도움말을 참고하면 됩니다.

예를 들어, "yyyy년 M월 d일" 라고 쓰면 2013년 8월 1일인 경우, "2013년 8월 1일" 과 같이 표현됩니다. 응용해서 여러 표현이 가능합니다.

Show battery status는 노트북에서 배터리 00% 이하로 떨어지면 배터리 잔량 현황을 표시해달라는 거구요.

Show path with filename에 체크하면 현재 작업중인 파일의 전체 경로가 표시됩니다. 드라이브명에서 시작해서 상위 폴더까지 쭉 표시되겠죠?

Use thousands separator … 는 진행율 표시할 때 천 단위에 구분자 찍으라는 겁니다. 보통 콤마를 많이 쓰는데 지정해주면 Chr : 3000 이라고 표시된 것이 Chr : 3,000 으로 바뀌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Show percent tag next to scroll marker 스크롤바 움직일 때 전체에서 어느 정도 위치를 차지하는지 퍼센트로 표현한다는 뜻

Show standard menu bar in windowed mode 에 체크하면 보통 프로그램처럼 상단에 풀다운 메뉴가 생기게 됩니다.

Show border in windowed mode 윈도우 모드에서 창 안 보이게 테두리를 감싸는 플러그인인데, 사실 플러그인을 통해서도 실행할수 있으므로 저는 꺼놓는 편입니다.

레이아웃 – 인쇄와 화면편집에 적용

사실 WriteMonkey는 쓰기 환경을 최대한 고려한 프로그램이지 ‘종이에 어떻게 인쇄할 것인가’에 주안점을 두고 개발된 건 아니어서 다양한 인쇄 편의 기능이나 많은 템플릿을 제공하고 있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인쇄 옵션은 있습니다 ;;

우선 F10환경설정 – Layout 탭에서 기본적인 편집/인쇄 화면과 관련된 몇 가지 설정을 만져줄 수 있습니다.

  • Text column width : 텍스트 가로 넓이입니다만, Ctrl + Alt + 좌우화살표로 조정하는 게 더 간편하기 때문에 저는 건드리지 않습니다. 그리고 가로 넓이는 편집할 때에만 적용되는 것이지 내가 넓힌다고 종이 인쇄에서도 넓어지는 건 아니에요.
  • Line spacing : 줄간격입니다. 실시간으로 조정되니 적당히 맘에 드는 위치에서 멈춰주시면 됩니다. 이건 종이 인쇄 시에도 반영됩니다.
  • Paragraph indent : 문단 들여쓰기입니다. Hanging indent 에 체크하시면 내어쓰기 방식으로 변경됩니다. 특정 문단만 내어쓰거나 하는 기능은 구현하기 힘들다고 봅니다.
  • Vertical margins in full screen mode : 전체화면 모드에서 상하 여백입니다. 너무 위에 붙으면 답답해보이니 적당히 공간을 주시면 됩니다.
  • Paragraph spacing : 문단과 문단 사이의 여백입니다. 이건 일종의

    태그로 묶인 문단의 상하간 여백이라고 보시면 되는데요. 편집할 때에 보는 화면에 적용되는 것이지 서식복사(Ctrl + Shift + F)할 때 좁고 넓음이 반영되지는 않습니다.

  • Text alignment : 텍스트 정렬이죠. 이건 인쇄 시에도 반영됩니다.

프린트 세팅 – 페이지번호, 종이, 여백 등

F10 환경설정 – Print&Export 탭에서 인쇄와 내보내기 관련 설정을 할 수 있습니다.

우선 페이지 번호를 종이에 찍어줄 수 있죠. 편집할 땐 없었지만 인쇄할 때 찍을 수 있습니다. 위, 아래 지정하시면 됩니다.

다음으로 Font and Layout이라고 되어 있는 곳이 있는데, 인쇄 폰트와 레이아웃 세부 설정입니다. Use print settings 에 체크를 안 하면 그냥 현재 문서의 글꼴이나 편집 화면에 최대한 비슷하게 인쇄가 됩니다. 하지만 편집할 때 환경은 다 무시하고 인쇄는 또 따로 레이아웃을 지정하고 싶을 때 Use print settings에 체크하시면 됩니다. 예를 들면 아래와 같이 현재 편집하고 있는 문서는 돋움, 12포인트의 본문이지만 체크하면 Courier New 12 포인트에 줄간격 330으로 인쇄되는 거지요. 바로 이 설정을 현재 편집하고 있는 문서에서 지정한 형식으로 바꾸고 싶으면 아래 Set pring settings using current screen settings 를 눌러 지정해주시면 됩니다.

기본 인쇄 설정이 돋움, 12포인트, 줄간격 329로 변경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Pg. Setup 버튼도 있는데요, 누르시면 종이의 여백과 종류를 미리 설정할 수 있습니다.

Page break에 체크하면 페이지 나눔 기호를 인식하게 됩니다. 본문을 쓰다가 줄을 바꾸고 +++ 만 쓴 줄을 만나면 그 위치에서 페이지를 무조건 새 페이지로 나누게 되는 거죠. 이렇게 하면 각 소제목에서 새로운 페이지를 시작하고 싶을 때 인쇄 시에 소제목의 첫 행이 종이의 맨 위에 오게 할 수 있겠죠.

내보내기 설정 – 마크업 문서로

WriteMonkey는 Ctrl + Shift + E 키를 통해 마크다운 언어로 Export (내보내기) 기능을 제공합니다.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눌러 메뉴에서도 접근이 가능한데요.

F10환경설정 – Print&Export 탭에서 내보내기 명령을 내렸을 때 기본 동작을 어떻게 할 것인지 설정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Show dialog라고 해서 새 창이 뜨면서 여러가지 옵션을 그때그때 정하게 되어 있습니다.

Ctrl + Shift + E 키를 눌러봅시다.

가장 위에는 무엇으로 내보낼 것인지 정하는 곳입니다. 1) Print from preview : 종이에 바로 인쇄할 것이니 인쇄미리보기로 직행하자. 2) Export to default web browser : 웹브라우저에서 마크다운 변환한 화면을 좀 구경하자. 3) Export to MS Word : 워드프로세서에 변환한 문서 내용을 붙여넣고 편집을 계속하자.

이 세 가지 설정을 왔다갔다 원하는대로 골라써도 됩니다만, 저 같은 경우는 웹브라우저로 확인하는 정도로만 export 기능을 이용하게 되지 다른 기능은 잘 안 쓰게 되더군요. 종이에 인쇄할 일이 별로 없고, 워드에 굳이 붙여넣을 이유가 안 생겨요 …

바로 이런 경우에 내보내기 선택을 web browser로 지정해놓고, 창을 닫은 후, 다시 F10 환경설정의 Print&Export 탭으로 이동하여 ‘Skip options dialog and export’ 에 체크하면 다음부터 Ctrl+Shift+E 로 내보내기 실행 시 따로 대화창을 띄우지 않고 바로 미리 지정해둔 동작(웹브라우저로 보기)을 실행하게 됩니다.

참고로 Markup standard 는 지금까지 우리가 다뤄왔던 Markdown Extra 를 이용하면 되겠습니다.

하지만 저는 대화창을 건너띄는 옵션을 이용하지 않는데요, 왜냐하면 대화창에는 쓸모있는 옵션이 몇 가지 더 있기 때문입니다. 우선 html로 내보낼 때 서식을 바꿀 수 있습니다. 템플릿으로 제공되는데요, Get more templates 를 클릭하여 추가 템플릿을 다운로드 받아 WriteMonkey가 설치된 폴더 안의 templates 폴더에 넣어주시면 적용됩니다.

테플릿은 마크다운으로 작성한 WriteMonkey를 HTML 문서로 바꾸는 과정에서 다양한 색깔의 옷을 입혀줍니다. 그리고 기존이 템플릿을 Edit 버턴을 눌러서 CSS 에 대한 지식이 있는 경우 수정해서 쓸 수도 있죠. 제목이나 본문 서체를 나눔고딕 등등으로 지정해서 정말 보기좋은 한글문서용 포맷을 제작할 수도 있겠습니다.(갑자기 하나 만들어보고 싶어지네요..)

그 아래에는 Export file to folder 메뉴가 있습니다. 체크가 없으면 미리보기만으로 끝나고, 체크하고 위치를 지정하면 해당 폴더에 html 파일도 저장되게 됩니다.

Export inline comments 메뉴를 통해 본문에 //로 시작하여 작성된 코멘트를 포함시킬지를 정할 수 있습니다.

Replacement 기능

특정 문구를 원하는 형식으로 변환/전환해서 사용하는 Replacement 기능은 WriteMonkey가 제공하는 정말 편리한 기능 중 하나인데… 한글 사용자의 경우 이 기능을 키면 한글 타이핑하면서 글자가 분리되는 불편함이 있어서 사용하지 않는 걸 추천합니다…

하지만 공중분해 현상이 예전보다는 아주 살짝 나아지긴 해서 급한 경우 약간의 불편을 감수하고 사용할 정도는 이제 되는 것 같아요… ;;;

기본적인 개념만 설명드리면.. Trigger = 내가 입력한 말, Replacement = 자동으로 바꿔넣을 말이 되겠습니다. 또한 화면 아래 Trigger replacements after space라고 되어 있는 부분에 체크하세요. 내가 Trigger에 해당하는 단어를 쓰고 스페이스를 치는 순간에 변환하라는 것입니다. 이 체크를 끄면 쓰는 도중에에도 바로바로 변환 작업을 시도하는데 문구가 겹치기도 하고 문제가 이것저것 생길 수 있으니 체크를 그대로 둘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사용예를 들자면, 예를 들어 문서를 다 작성하고 날짜를 쓰고 싶을 때 trigger = /now 이고 출력이 [date] 이므로 /now 라고 치고 한 칸 띄는 순간 09-28-2013 03:30와 같이 출력되는 것입니다.

필요에 따라 추가할 수 있기 때문에 이름, 주소1, 주소2 등등 자주 쓰는 어떤 문구를 저장해놓으면 상당히 편리한 기능이 되겠습니다.

오늘은 하단 정보표시 영역에 대한 부가정보와 함께 화면 구성, 인쇄 설정, Replacement 기능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다음 시간엔 가장 복잡해보이는 기능 중 하나인 점프마스크 기능에 대해서 간단하게만 알아보죠. 그리고 제작자의 프로그램 활용사례를 소개하며 긴 강좌를 끝맺으려 합니다.

(2013년 9월말에 쓰고 2014년 12월에 고쳐썼습니다.)

WriteMonkey 리뷰 10. txt파일 저장과 동기화 세팅

인코딩 설정

WriteMonkey와 같은 마크다운 텍스트 에디터를 사용하면서 작업 파일을 드롭박스(Dropbox)에 TXT파일이나 md로 저장해서 스마트폰에서도 접근할 수 있도록 하면 더욱 글쓰기의 능률이 올라갑니다. 저는 드롭박스 안에 Notes 라는 폴더를 하나 만들어두고 거의 모든 글쓰기 TXT 파일을 해당 폴더 안에 폴더 – 폴더를 만들어가며 저장/관리하고 있어요.

WriteMonkey로 작업해서 저장해둔 txt 파일을 아이폰으로 접근해서 수정하고, 또 그 수정한 파일을 집에 돌아와서 WriteMonkey로 다시 열어 작업하는 일은 참 즐겁습니다. 그런데 좀 신경쓰이는 점이 있었는데 … 생각보다 아이폰 텍스트 에디터 중 드롭박스 동기화를 지원하는 많은 앱들이 윈도우 환경을 고려하고 만들지 않는다는 겁니다. (당연한 건가..)

즉,

  1. xxx.txt 파일을 WriteMonkey에서 작업하고 저장
  2. 다시 아이폰에서 텍스트에디터 앱으로 xxx.txt 파일을 열어 수정하고 이어쓰기
  3. 다시 집에서 xxx.txt 파일을 열었을 때 ..

위 3번 과정에서 갑자기 글이 깨져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특히 WriteMonkey에서는 안 깨지는데 메모장 등으로 열면 이상한 문자가 보이는 경우인데요.

유명한 Byword의 경우 새로 수정한 부분의 줄이 바뀌는 부분에 이상한 기호가 들어가 있고요.

또 버그 때문에 말썽도 있었지만 그래도 무척 예쁘고 빠른 로딩 속도를 자랑하는 Elements의 경우 파일을 열었다 닫기만 해도 윈도우 PC에서 다시 해당 txt 파일을 메모장으로 열면 모든 줄바꿈 위치에 강제로 이상한 문자가 들어가고 모든 글이 한 줄로 이어붙어져 있습니다..

위와 같은 문제는 아이폰/아이패드/Mac 등 iOS의 유닉스 계열 운영체제가 텍스트 본문의 줄바꿈할 때 사용하는 방식과 Windows 계열의 텍스트 본문 줄바꿈 방법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발생합니다. 의도치 않게 이렇게 파일이 엉망진창이 되어 보이면 윈도우에서 더블클릭해서 메모장으로 확인하는 일은 포기해야 하고 좀 기분이 좋지 않죠 ;;;

보기 싫다고 메모장으로 하나하나 수정하려고 하기보다는 WriteMonkey에서 다시 열었다가 닫으면 간단히 문제가 해결될 수 있습니다.


△ WriteMonkey로 열었다가 닫은 후, 메모장으로 다시 열었을 때

WriteMonkey의 파일포맷 설정

우선 인코딩을 기본 UTF-8(Recommended)로 고정해주세요. 텍스트 인코딩에 따른 용량 차이는 사실 미미하기도 하고요, 대세이니 통일하시길! 또한 다른 인코딩으로 제작된 파일도 무조건 UTF-8로 다시 저장하도록 Always save with selected encoding 에 체크합니다.

두 번째로 Include BOM when saving UTF-8 files 옵션은 끄는 걸 추천합니다. BOM에 대해서는 mwultong님의 블로그 : 유니코드의 BOM이란? 을 참고해주시고요. 또한 윈도우 메모장이 BOM을 어떻게 다루는지는 wystan님의 UTF-8 인코딩에서의 BOM(Byte Order Mark) 문제도 읽어보시면 좋습니다.

결론적으로 BOM(Byte Order Mark)이란 텍스트 에디터에서도 보이지 않는 숨겨진 문자로서 유니코드에도 여러가지 종류가 있는데 유니코드 파일의 종류를 알 수 있도록 표시하는 문자열을 말하구요. 스마트폰과 Mac, PC를 오가게 되는 경우 가급적 윈도우 메모장보다는 전문적인 텍스트 에디터로만 파일을 건드리는 게 좋다는 것입니다.

또 여러가지 점을 검토했을 때 "BOM은 UTF-8 문서 작성 시 없는 게 좋다"는 게 결론입니다.

세 번째로 Save with Unix line breaks인데요. Mac 의 줄바꿈 문자와 완벽히 호환되도록 기호를 삽입해서 저장하는 것을 뜻합니다. 이 칸에 체크해도 편집할 때는 해당 Unix line breaks 가 보이는 건 아니고, 메모장으로 열면 안 보이던 유닉스 줄바꿈 문자가 들어가있는 걸 볼 수 있죠.


△ WriteMonkey에서 Unix line breaks를 넣어 저장 후, 다시 메모장으로 열었을 때

윈도우 호환성을 높이기 위해 체크를 하지 않는 걸 추천합니다.

여기까지 하면 간혹 아이폰의 다른 앱에서 txt 파일을 건드리면서 유닉스 줄바꿈 문자가 들어갔다고 하더라도 단지 WrieMonkey에서 열었다가 저장하고 닫는 동작만 수행해도 Unix 줄바꿈 문자가 모두 제거되고 txt 파일이 정리되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윈도우 PC와 함께 사용하기 좋은 아이폰 텍스트 에디터?

아이폰 앱 중에서도 윈도우 PC 환경을 고려해주는 고마운 텍스트 에디터들이 있습니다. 드롭박스 싱크가 가능하고, 마크다운을 지원하는 텍스트에디터 중 제가 가장 오랫동안 사용하고 있는 것은 Nebulous Notes(3.99달러)입니다. 디자인은 좀 구리고 ;;; 뭔가 아이콘이라든가 좀 촌스러운데 ;; 그래도 버그도 적은 편이고 기능도 꽤 강력해요. 손가락 두 개로 폰트 크기도 줌인/아웃 가능하고 드롭박스 모든 폴더 접근 + 원하는 파일만 동기화, 파일 이동과 복사가 자유롭다든가, 에버노트 전송, 마크다운 지원에 custom css 까지 정말 강력합니다.

특히 More Option… 버튼을 통해 고급옵션으로 접근해서 Notepad/CRLF lines 에 체크해주시면 모든 txt파일을 다룰 때 Windows PC 환경에 적합하게 Unix 개행 문자를 넣지 않기 때문에 더욱 궁합이 좋아집니다. 물론 인코딩은 UTF-8에 자동 싱크도 켜주시구요.

기타 정말 많은 앱들을 테스트해보았는데 거의 윈도우 환경을 배려한 에디터들은 찾기 힘든 실정이라고 봐야 하고요… Notesy(4.99달러) 정도가 Windows Freindly 옵션을 통해 윈도우 PC에서도 텍스트 파일 활용에 무리가 없도록 배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뭐, 사실 ‘메모장’ 쓰는 일만 포기하고… 이 줄바꿈 문자에 대한 집착만 버리면 ^^ 아이폰/아이패드 연동 텍스트 앱 중에 정말 미려하고 성능도 우수한 앱들이 많이 있으니 사실 별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거 같네요.

(2013년 9월말에 쓰고, 2014년 12월에 다시 고쳐썼습니다.)

WriteMonkey 리뷰 09. 기타 추천 플러그인

SENTENCE HIGHLIGHTER(문장/문단 강조) 플러그인

현재 작성 중인 문장 전체에 음영으로 강조해주는 기능인데…. 한글 입력 시 충돌되므로 설치하지 마세요. 이미 설치한 경우엔 폴더를 삭제하여 이 플러그인만 다시 제거해주세요.

QUICK SEARCH(퀵서치) 플러그인

본문 검색할 때 Ctrl + F 로 검색해도 되는데, 그럼 검색창 팝업이 본문을 가리는 게 좀 불편하잖아요. Ctrl + E, S 키로 좀 더 빠르게 검색하고 이동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결정적인 단점이 한영 전환해야 단축키가 먹어서 한글 검색 시 한영전환-토글-다시한영전환-검색어 입력 … 과정을 거쳐야 해서 아쉽습니다. 역시 검색 창이 새로 뜨지 않아서 본문을 가리지 않는다는 장점은 높이 사줄 만합니다.

POMODORO TIMER(포모도로 타이머) 플러그인

이 플러그인 실행은 Ctrl + E, P 로 합니다. 한영전환 후 실행해야 됩니다. 시작한 후에 타이머 숫자 부분을 클릭하면 타이머가 실행됩니다. 이후에는 Write 라는 문구가 표시되고 25분 동안 글쓰기에 집중하게 됩니다. 타이머 숫자 부분을 누르면 잠시 멈출 수 있는데 화장실에 다녀오는 등 일시정지가 필요할 때 사용합니다. (너무 자주 사용하면 반칙!)

왼쪽 위에는 현재 세션으로 파일명이 표시되고 있는데, 이 부분을 클릭하면 전체 타이머를 초기화하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게 됩니다. 오른쪽 위에 v 표시를 누르면 화면 아래로 팝업창이 내려가서 감춤 모드가 됩니다. Ctrl + E , P 키로 다시 보이게 할 수 있습니다.

왼쪽 아래는 경과 시간이고, 오른쪽 아래는 회차입니다. 가운데 하얀색 원은 지금 전체 포모도로 세트에서 어디에 위치해있는지를 표시합니다. 즉, 단순히 25분 타이머가 아니라는 거죠.

포모도로는 이탈리어로 토마토인데요, 시간관리 테크닉을 가리키는 용어로 유명합니다. Pomodoro Technique 사이트에서 재밌게 소개해주고 있고, 위키피디아 Pomodoro Technique 항목에서도 다루고 있으니 자세히 알고 싶은
분은 참고하세요.

간단히 말해 일을 할 때 두 시간 열심히 하는 것보다 인터벌을 주면 능률이 오른다는 이론에 따른 것인데요. 기본적으로 인터벌을 다음과 같이 주는 걸 권하고 있습니다.

  1. 할 일을 정한다.
  2. 타이머를 25분에 맞춘다.
  3. 25분 동안 그 일에만 집중한다. 타이머가 울리면 일이 안 끝났어도 일단 멈춘다.
  4. 5분 동안 쉰다. (노는 게 아니라, 쉰다)
  5. 위 과정 4회 반복을 한 세트로 생각하고, 마지막 휴식은 20분 정도 길게 갖는다.

<25분 일 – 5분 휴식 – 25분 일 – 5분 휴식 – 25분 일 – 5분 휴식 – 25분 일 – 20분 휴식>을 한 세트로 일하는 효율을 올리는 거죠. WriteMonkey Pomodoro 타이머에는 이 순환 스케줄이 저장되어 있어서 사용자가 따로 시간을 맞출 필요가 없게 됩니다.

물론 WriteMonkey 기본 버전에도 타이머 기능은 제공됩니다. F12를 누르고 오른쪽 아래 메뉴에서 타이머를 설정할 수 있고, 시간이 다 되면 알림음으로 알려주죠. 하지만 Pomodoro 타이머 플러그인을 쓰면 따로 시간을 설정할 필요 없이 즉각 타이머를 실행하고 미리 정해진 시간 간격에 따라 일을 하고 쉬기를 반복하면서 글쓰기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또한 포모도로 타이머는 시간을 설정하거나 또는 한 타임이 끝났을 때 팝업으로 크게 작업화면을 방해하는 팝업으로 알려주기 때문에 기존의 타이머보다 시간계획에 따라 맞춰서 일하기 좋습니다.

저는 포모도로 타이머를 PC에서 e.ggtimer.com 사이트를 이용해서 가끔 사용하곤 했어요. 또한 관련 스마트폰 앱도 여러 종류가 있으니 재밌고 효율적이라고 생각되면 시도해보시기 바랍니다.

CLIPBOARD PICKER(클립보드 관리) 플러그인

실행은 Ctrl + E, E 입니다. (한영전환하고 눌러야 실행됩니다.)

메모장을 비롯해서 우리가 복사(Ctrl + C) – 붙여넣기(Ctrl+V) 작업하면서 불편한 게 바로 한 번에 하나만 복사가 된다는 거죠. A 복사 – A 붙여넣기 – B 복사 – B 붙여넣기 – A 복사 – A 붙여넣기 – C 복사 – C 붙여넣기… 이런 식으로 하잖아요?

하지만 여러 슬롯에 복사한 내용들을 정리해두고 필요할 때 쏙쏙 골라서 붙여넣기 하면 정말 편해집니다. 관련 윈도우 프로그램도 많이있지만, WriteMonkey에서 플러그인으로 해결할 수도 있습니다. 플러그인이 설치되어 있다면 WriteMonkey가 실행된 후 바로 배경(background)에서 작동하고 있기 때문에 Ctrl + E, E 눌러 실행하면 그 동안 복사했던 텍스트 목록이 쫙 뜹니다.

여기서 원하는 텍스트 슬롯을 마우스로 클릭하면 1) To repository (일단 보관소 연습장으로) 2) Paste 바로 본문에 붙여넣기 3) Copy 일단 복사하고 본문 편집으로 돌아가서 내가 원하는 곳에서 Ctrl +V 로 붙여넣기 4) Delete 삭제 5) Delete below (이 목록 아래 클립보드 삭제 = 목록 정리 시에 유용) … 과 같은 메뉴가 제공되고 있습니다.

이 플러그인을 사용하면 A 복사 – A 붙여넣기 – B 복사 – B 붙여넣기 – A 복사 – A 붙여넣기 – C 복사 – C 붙여넣기 … 처럼 작업할 필요가 없어지죠. 그냥 사용할 텍스트를 여기저기 브라우저나 다른 문서자료에서 복사만 Ctrl + C만 연속해서 누르고 나중에 다시 WriteMonkey로 돌아와서 쓰고 싶은 순서대로 연습장에 넣어서 정리하거나, 또는 본문에 바로 붙여넣어주면 됩니다.

BIG HUGE THESAURUS(영어 유의어 사전) 플러그인

실행은 Ctrl + E, T 로 합니다. (한영 전환 필요)

words.bighugelabs.com에서 제공하는 영어 유의어 사전을 바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영어 단어를 더블클릭한 뒤에 Ctrl + E, T 를 누르면 해당 단어의 품사별로 유의어가 제공됩니다. 단지 유의어 사전을 찾아보는 수고를 덜 수 있어서 좋기는 한데, 의미에 따른 구분이나 설명이 부족한 건 약점입니다.

모서리 깎는 정도랑 투명도 등등은 플러그인 폴더의 js 파일 수정하시면 됩니다.

WORDWRAP AT 75(하드리턴) 플러그인

이 플러그인은 WriteMonkey 실행 시 자동 구동되지 않고 필요에 따라 마우스 오른쪽 버튼 > 플러그인 메뉴에서 해당 기능을 수동으로 시작하여 사용합니다. 또는 Ctrl + F10을 눌러도 플러그인 메뉴가 뜹니다.

이 플러그인을 이해하려면 우선 위키피디아 자동 줄 바꿈 항목에서 자동 줄 바꿈에 대해 이해해주시면 좋습니다. 우리가 메모장에서 글을 쓸 때 간혹 서식-자동줄바꿈이 체크되어 있지 않은 경우 글을 작성하면 계속 활성창을 넘어 글이 안 보이게 되도록 이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자동줄바꿈에 체크하면 엔터를 치지 않아도 글이 한 줄에 가득차면 다음 줄로 내려오게 되지요. 보통 블로그 글도 그렇고 보통은 한 문단이 끝나기 전에는 엔터를 안 치잖아요? 하지만 아주 특별한 경우 줄이 바뀌는 걸 내가 일부러 엔터를 하나하나 쳐서 만들어주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 때 내가 정한 너비에서 무조건 엔터를 쳐서 가로 길이를 글자수에 따라 정해주는 거죠.

이 플러그인은 텍스트를 선택한 후 실행하면 특정 위치에서 무조건 엔터를 쳐서 한 줄이 일정한 글자수에 따라 무조건 확정되어 표현되도록 해줍니다. 모니터가 와이드이고 본문 영역이 너무 가로 길이가 큰 경우 글이 읽기 힘들 수 있는데, 이런 경우 적용해주면 읽기 쉬워지겠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강제로 엔터를 치면 나중에 환경이 바뀌었을 때 다른 곳에 붙여넣거나 하면 정말 보기싫어지는 경우가 많으니 꼭 필요한 경우에만 이용하시길.

또 기본으로 되어 있는 넓이가 영문 기준이어서 그런지 다소 넓은 감이 있는데, 이 수치는 플러그인 폴더로 들어가서 Wordwrap at 75.js 파일을 텍스트 에디터, 메모장 등으로 열어 조정할 수 있습니다.

AUTO INDENT(자동 들여쓰기) 플러그인

플러그인 설치 시 따로 실행할 필요없이 자동 실행됩니다. 엔터 치면 그 위에 있는 줄의 들여쓰기 범위를 자동 인식해서 첫 줄을 맞춰주는 플러그인입니다. 예를 들어 스페이스 바 세 번 치고 무언가 작성 후 엔터치면 그만큼 들여쓰기 된 위치에서 작성을 계속할 수 있습니다. 보통 이 플러그인이 적용된 상태가 아닌 경우보다 더 편리하다고 생각합니다. Tab키에는 적용되지 않더군요.

BLOCK COMMENT(코멘트 블록/삭제) 플러그인

WriteMonkey에서 활용하는 북마크나 코멘트 기능에 관한 자세한 안내는 이전 강좌 WriteMonkey 리뷰 04. 점프 기능으로 파일, 소제목, 북마크, 코멘트 이동을 참고해주세요.

라이트몽키에서는 기본으로 북마크는 "" 기호로 표현하고, 코멘트는 // 기호로 표현하고 있는데요. 코멘트 기호만 골라서 넣었다가 뺐다가 할 수 있도록 해주는 플러그인입니다.

실행은 코멘트 처리하고 싶은 글을 마우스로 선택 후 Ctrl + E, C 를 눌러 코멘트 기호 처리하고, 코멘트 처리된 글이 포함된 글을 지정하여 Ctrl + E, U 로 코멘트 해제할 수 있습니다.

이 플러그인은 단순히 "//"만 검색해서 지우거나 하면 실제 코멘트 기호로 사용되지 않은 글 중간의 "//" 표시나 북마크 표시() 안에 있는 // 기호까지 날라갈 수 있기 때문에 줄 맨 앞에 있는 코멘트 기호만 대상으로 기호만 삭제하면서 본문으로 처리하고자 할 때 특히 유용할 것 같습니다.

LOREM IPSUM 플러그인

위키피디아 : 로렘 입숨 항목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로렘 입숨(lorem ipsum; 줄여서 립숨, lipsum)은 출판이나 그래픽 디자인 분야에서 폰트, 타이포그래피, 레이아웃 같은 그래픽 요소나 시각적 연출을 보여줄 때 사용하는 표준 채우기 텍스트이다.

그러니까 아무 뜻 없는 샘플 텍스트입니다. 블로그 스킨 만들면서 모양만 보고 싶을 때라든지.. 사용하게 됩니다. 이 텍스트를 불러와서 붙여넣어주는 플러그인입니다.

플러그인 메뉴(Ctrl +F10)를 통해 실행하게 되며, 오픈 세팅으로 만들어낼 로렘 입숨의 최소/최대 문단 길이 등등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찾아보니 한글판 입숨?도 있네요 ^^ ;
http://hangul.thefron.me/

NAMELY(이름짓기) 플러그인

영어 인명 생성 플러그인입니다. 실제 있거나 있을법한 사람 이름을 생성해주죠. 소설 인물 만들 때 도움이 되려나요?

ROUNDED MONKEY(테두리 없는 창) 플러그인

WriteMonkey가 사실 뭐 그리 대단한 프로그램이 아닐 수 있지만, 사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깔끔한 전체화면과 글쓰기에 최적화되어있는 화면을 제공한다는 게 크죠. 그런데 전체화면이 아닐 때의 윈도우 모드마저 더 깔끔하게 표현하고 싶다면 이 플러그인을 이용하면 됩니다.

실행은 전체화면이 아닌 창 모드에서 하는데요. 원래는 못생긴 윈도우 기본 창 모드인데,

이렇게 오른쪽 가장자리와 본문 사이의 미묘한 영역을 마우스로 Ctrl + 클릭 해주시면 깔끔한 창으로 바뀝니다. 너무 안쪽으로 하면 본문 스크롤이 되니 어디쯤인지는 직접 해보셔야 알 거 같습니다. ;;;

상태바까지 없으면 정말 하얀 네모 안에서 글을 쓰는 기분이라 굉장히 깔끔한 기분이 듭니다. 다시 돌아오고 싶으면 아까 그… 비슷한 곳을 클릭하면 되구요. 참고로 프로그램 닫기(Ctrl+Q), 전체화면(ESC) 등의 단축키가 있기 때문에 화면전환이나 종료를 위해 다시 모드를 바꿀 필요는 없을 거 같네요. 윈도우 키 + 화살표키를 이용하면 화면 상에서 배치도 가능하기 때문에 더더욱 나가기 싫어지는 예쁜 화면입니다.

역시 플러그인 폴더 안의 js 파일 수정해주시면 투명도나 동그란 모서리 깎는 비율 등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SMARTY PANTS 플러그인

적용하고 싶은 텍스트를 마우스로 블록 설정한 뒤 플러그인메뉴(Ctrl+F10)를 통해 적용하시면 됩니다. 따로 블록 설정 없으면 전체 텍스트에 적용됩니다.

Smarty pants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http://daringfireball.net/projects/smartypants/ 참고하시구요.

간단하게 설명하면 키보드를 이용해서 입력한 기호를 인식해서 좀 더 정확한 구두점으로 표현해주는 기능입니다. "(큰 따옴표)나 ‘(작은 따옴표)를 열고 닫는 순서대로 더 예쁜 기호로 만들어준다든가.. dash 두 번 쳐서 (–) 표현하면 하나짜리 긴 기호로 바꿔준다든가, 마침표 세 번 찍으면 말줄임표 한 개로 바꾼다든가 등등의 기능을 수행해줍니다. 해당 기능은 이미 유명한 블로그툴에서도 많이 제공하거나 연동이 가능한 상태이구요.

아래는 그냥 보통 키보드에서 자주 사용하는 기호를 사용하여 작성한 글이고,
"안녕 나는 스마티팬츠라고 해."
일명 ‘스마티팬츠’라는 건……, 스마티팬츠–그러니까 똑똑한 빤쯔?–는 말 그대로 기호가 새로 옷을 갈아입는 플러그인이야.


아래는 스마티팬츠로 변환한 글입니다.

“안녕 나는 스마티팬츠라고 해.”
일명 ‘스마티팬츠’라는 건……, 스마티팬츠–그러니까 똑똑한 빤쯔?–는 말 그대로 기호가 새로 옷을 갈아입는 플러그인이야.

자세히 보면 기호가 변경되어 있습니다.

이상으로 플러그인 강좌를 마칩니다. sentence highlighter 플러그인 사용이 아쉬우신 분들은 아쉬운대로 Ctrl + F6 으로 작성중인 문단만 FOCUS 하여 수시로 화면전환하는 건 어떨까요?

이제 응용기능까지 거의 소개를 마친 상태이고, 나머지 리뷰할 내용은 아주 고급활용에 해당하거나 자잘한 세부설정 항목, 기존 기능을 조합하는 응용 사례 등이 될 것 같네요. 다음 시간에는 info bar(하단 정보 표시 영역) 세부 설정과 함께 기본적인 txt 파일 저장과 활용에 대한 내용을 보강하겠습니다.

(2013년 9월말에 쓰고 2014년 12월에 고쳐썼습니다.)